편집 : 2024-05-16 23:23 (목)
[KLPGA 호반 챔피언스 클래식 2020 1차전] 김경분 2020시즌 개막전 우승!!
[KLPGA 호반 챔피언스 클래식 2020 1차전] 김경분 2020시즌 개막전 우승!!
  • 한국스포츠통신=배기택기자
  • 승인 2020.05.13 2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경분 우승

 

5월 13일(수), 전라북도 군산에 위치한 군산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KLPGA 호반 챔피언스 클래식 2020 1차전’(총상금 1억 원, 우승 상금 1천5백만 원)에서 김경분(50)이 시즌 개막전에서 7년 만에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1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5개를 묶어 중간합계 2오버파 74타를 기록하며 공동 11위로 최종라운드에 들어온 김경분은 점점 경기감을 끌어 올렸다. 강풍으로 모든 선수들이 최종라운드를 힘겹게 펼친 가운데 김경분은 후반에만 버디 5개를 낚아, 최종합계 2언더파 142타(74-68)로 7년만의 우승 갈증을 해소했다.

김경분은 “오랜만에 우승해서 감회가 새롭다. 지난 밤에 친한 김수정 프로가 내가 우승을 하는 꿈을 꿨다고 전했는데 정말 우승하게 되어 얼떨떨한 상태다. 경기 내내 스코어에 대한 마음을 비우고 부담없이 플레이했더니, 좋은 성적이 따라왔다.”며 우승 소감을 밝혔다.

이어 김경분은 “그 누구보다 챔피언스투어 발전에 노력해주시고 적극적으로 지원해주시는 KLPGA 김상열 회장님께 감사드린다. 또한, 후원해주시는 동학식품 계난경 대표님께도 감사드린다.”며 감사의 인사도 잊지 않았다.

김경분

 

우승 원동력에 대해 김경분은 “대회 내내 강풍이 불었다. 1라운드에는 오랜만에 출전하는 대회와 강풍에 적응했고, 2라운드에 바람을 점차 이용할 수 있게 됐다. 바람 세기를 잘 분석한 것과 퍼트 감이 유독 좋았던 것이 우승의 중요한 영향을 끼친 것 같다.”고 말했다.

김경분은 “아직도 우승한 것이 꿈만 같다. 앞으로 남은 대회들에서 욕심내지 않고, 오늘처럼 차분한 마음으로 임할 예정이다. 소박한 목표를 가지고 행복한 골프를 하겠다. 그러다 보면 좋은 결과도 따라올 것이다.”라며 웃었다.

이 밖에 지난 시즌 유일한 다승자였던 민인숙(47)이 15년부터 18년까지 챔피언스투어 4년 연속 상금왕이라는 타이틀을 보유한 정일미(48,호서대학교)와 함께 최종합계 1언더파 143타로 공동 2위에 자리했다. 지난 2019시즌 상금왕 출신 서예선(49)은 최종합계 8오버파 152타로 공동 27위를 기록했다.

한편, 정규투어를 비롯한 드림, 점프, 챔피언스투어에도 스폰서, 대행사, 지자체, 협력병원 등 관계기관과의 유기적 협력 및 공조를 바탕으로 즉시 상황에 대처할 수 있는 체계를 갖춘 KLPGA는 이번 1차전에서도 방역에 최선을 다했다. 협회 임직원을 포함해 선수, 방송사 등 모든 대회 관계자의 일일 문진표 작성, 체온 검사 실시, 대회장 방역 등을 통해 안전하게 대회를 마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