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드론실증도시, 상용화 본격 추진...구축사업 착수보고회 및 안전보안 결의대회 개최!!
제주도 드론실증도시, 상용화 본격 추진...구축사업 착수보고회 및 안전보안 결의대회 개최!!
  • 한국스포츠통신=배윤조기자
  • 승인 2020.05.30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제주도, ‘드론실증도시 구축사업’ 지자체 중 2년 연속 추진 ‘유일’-
- 드론 활용해 상용화 모델 발굴․제주 현안 문제 해결 나선다 -
구축사업 착수보고회 및 안전보안 결의대회

 

제주특별자치도가 실증비행 등 본격적인 드론 사업 추진을 앞두고, 원활한 사업 추진과 구체적인 안전․보안 관리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28일 ‘2020 드론실증도시 구축사업 착수 및 안전․보안결의대회’를 개최했다.

이는 5월 1일부터 드론법 시행에 따라 드론 특별자유화구역 지정 관련 준비를 위한 의견을 수렴하고, 드론과 관련한 안전 및 보안 이슈에 대한 대응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추진됐다.

이날 결의대회에서는 드론 규제샌드박스 사업에 대한 공유와 부서별 의견수렴, 안전 및 보안계획 검토, 드론 특별자유화구역 지정 관련 회의가 이어졌다.

행사에는 미래전략국장, 자치경찰단장, 소방안전본부 등을 비롯해 한국가스공사 제주LNG본부장 등 사업 관계자 30여명이 참석했다.

제주도는 지난 4월 국토교통부가 주관하고 항공안전기술원이 시행하는 드론실증도시 구축 사업에 전국 지자체 중 유일하게 2년 연속 선정된 바 있다. 
올해는 실제 상용화 가능한 수준의 모델 발굴을 위해 지난해부터 추진 중인 스마트 도시 안심 서비스 및 태양광AI 드론 해양환경 모니터링 고도화와 장시간 비행 가능한 수소드론기반 신규 드론 서비스 모델을 추진할 계획이다.

     수소드론 서비스 : 한라산 긴급구호물품(AED 등) 장거리 배송, LNG가스관 안전모니터링, 월동작물 AI탐지 고도화

상용화를 위해서는 드론 수요처의 의견이 필수임에 따라 이번 착수보고회 및 안전보안결의대회에서 사업계획을 함께 검토하고, 수요처의 의견을 충분히 반영해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드론 수요처 : 한국가스공사 제주LNG본부, 자치경찰단, 소방안전본부 등 드론을 활용 예정인 기관 및 부서

특히 올해에는 제주도심 내 드론 실증을 강화해 누웨ᄆᆞ루 거리 인근에서 스마트 드론을 활용한 안심서비스를 추진한다.

기존보다 더 강화된 안전 및 보안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심층 회의를 진행했으며, 이날 회의를 통해 드론 안정성 개선, 드론 낙하산 탑재, 안전·전파맵 구축, 안전요원 대폭 증원 등 대책 등을 마련했다.
     안전·전파맵 : 안전요소 및 통신상태를 파악해 드론이 안전하게 비행할 수 있는 3D 지도 제작

제주도는 지난 4월 국토교통부 주관 「2020년 드론 안전 및 활성화 지원사업 사업자 안전교육 및 착수보고회」에 참석해 드론안전 전문기관이 항공안전기술원으로부터 드론 안전관리에 대한 특별교육을 이수한 바도 있다.

노희섭 도 미래전략국장은 “다양한 드론 및 기술 실증 기반으로 구체적인 상용화 모델을 발굴해 제주가 드론 산업을 선도하고 드론 메카도시로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