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리사, 전 매니저에 억대 사기 피해... 돈 빌려 도박 등에 탕진 (소속사 공식 입장)
블랙핑크 리사, 전 매니저에 억대 사기 피해... 돈 빌려 도박 등에 탕진 (소속사 공식 입장)
  • 최유경 기자
  • 승인 2020.06.02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룹 블랙핑크 리사가 전 매니저로부터 사기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리고 이에 대해서 소속사가 공식 입장을 밝혔다. 2일 리사의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공식 입장을 통해 "내부적으로 파악한 결과 리사가 전 매니저 A씨로부터 사기 피해를 입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출처 : 리사 인스타그램

 

 

정확한 피해액은 확실히 알 수 없지만, 각종 보도에 따르면 리사는 10억원 상당의 큰 액수의 사기 피해를 입은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A씨는 블랙핑크와 데뷔 때부터 함께했던 매니저라는 점에서 더욱 그 충격이 크다.   

A씨는 리사에게 부동산을 대신 알아봐준다고 꾀어 돈을 받아냈고, 이를 도박 등으로 모두 탕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YG 측은 "신뢰했던 전 매니저였던 만큼 원만하게 해결되길 바라는 리사의 의사에 따라 A씨는 일부를 변제하고 나머지는 변제 계획에 합의 후 현재는 퇴사한 상태"라고 전했다.

이어 “앞으로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 다음은 YG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

내부적으로 파악한 결과 리사가 전 매니저 A씨로부터 사기 피해를 입은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신뢰했던 전 매니저였던 만큼 원만하게 해결되길 바라는 리사의 의사에 따라, A씨는 일부를 변제하고 나머지는 변제 계획에 합의 후 현재는 퇴사한 상태입니다.

아티스트를 사랑하는 팬분들의 심려를 끼쳐 드린 점 고개 숙여 사과드립니다.

당사는 아티스트와의 신뢰 관계를 악용한 A씨의 행각에 매우 당혹스러운 한편 관리·감독 책임을 통감하고 있습니다. 다시는 이같은 불미스러운 일이 없도록 재발방지책을 마련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