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FC U-16, U-19 챔피언십 조편성 확정!!
AFC U-16, U-19 챔피언십 조편성 확정!!
  • 한국스포츠통신=배기택기자
  • 승인 2020.06.19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9월과 10월에 개최되는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16, U-19 챔피언십에서 대한민국 대표팀의 상대가 결정되었다.

2020 AFC U-16, U-19 챔피언십의 조추첨식이 18일 오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AFC 하우스에서 연이어 실시됐다.

두 대회의 조추첨식은 동일한 방식으로 진행됐다. 총 16개 팀이 직전 대회의 성적에 따라 각각 4개의 포트에 배정됐다. 지난 대회에서 U-16 대표팀은 4강, U-19 대표팀은 준우승을 차지해 모두 1번 포트에 자리했다. U-16 대표팀은 바레인-일본-타지키스탄, U-19 대표팀은 우즈베키스탄-사우디아라비아-카타르와 같은 포트에 들어갔다.

송경섭 감독이 이끄는 남자 U-16 대표팀은 호주, 인도, 우즈베키스탄과 함께 C조에 속했다.

대한민국은 역대 AFC U-16 챔피언십에서 두 번(1986, 2002년) 우승 고지를 밟았고, 가장 최근의 입상 성적은 최진철호의 2014년 태국 대회 준우승이다.

송경섭 감독은 “까다로운 중동 팀을 피하게 돼 조추첨 결과는 나쁘지 않다고 생각한다. 조추첨 결과를 지켜보면서 B조나 C조로 들어가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생각대로 조편성이 된 것 같아 만족한다. 매 경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송 감독은 “다음 주부터 소집훈련을 진행한다. 코로나19 때문에 4~5개월 간 소집훈련을 하지 못한 탓에 선수들의 컨디션이 정상적이지 않아 몸 상태를 잘 체크하겠다. 그리고 7월과 8월에는 정예멤버를 불러 본격적인 대회 준비를 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현재 소집 훈련 중인 김정수 감독의 남자 U-19 대표팀은 일본, 이라크, 바레인과 함께 B조에서 토너먼트 진출을 다툰다.

대한민국은 총 12회 우승 트로피를 차지하였으며, 가장 최근 우승한 대회는 故 이광종 감독이 이끌었던 2012년 UAE 대회다.

김정수 감독은 "조 추첨 결과도 중요하지만, 그보다 우리 스스로가 얼마만큼 준비되어 있는가가 중요하다"며, "본선에 올라온 모든 팀들은 까다롭다. 조만간 추가적인 소집훈련을 통해 조금 더 세부적으로 팀을 다듬어 나갈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덧붙여, "이번 대회의 1차적인 목표는 월드컵 진출이지만, 매 경기 최선을 다 한다면 진출권 획득 이상의 성과를 달성하고 올 수 있을 것이라고 믿는다"며, "멀리 보되, 천천히 한 걸음씩 앞으로 나아갈 것"이라고 각오를 밝혔다.

AFC U-16 챔피언십과 U-19 챔피언십은 총 16개 팀이 참가해 4팀씩 4개 조로 나뉘어 조별예선을 치른다. 각 조 1,2위 팀이 8강 토너먼트에 진출하며, 4강 진출 시 내년에 개최되는 2021 FIFA 페루 U-17 월드컵과 2021 FIFA 인도네시아 U-20 월드컵 참가자격이 주어진다.

단, AFC U-19 챔피언십의 경우 개최국 자격으로 FIFA U-20 월드컵 본선에 자동 진출한 인도네시아가 4강에 들 경우 자리가 하나 남기 때문에 8강전에서 패한 4개 팀이 플레이오프를 치러 나머지 한 장의 월드컵 티켓 주인공을 가리게 된다.

한편, 2020 AFC U-16 챔피언십 대회는 오는 9월 16일부터 10월 3일까지 바레인에서 열린다. 2020 AFC U-19 챔피언십은 10월 14일부터 31일까지 우즈베키스탄에서 열린다.

[2020 AFC 바레인 U-16 챔피언십 조추첨 결과]
A조 - 바레인 북한 이란 카타르
B조 - 타지키스탄 오만 예멘 UAE
C조 - 대한민국 호주 인도 우즈베키스탄
D조 - 일본 인도네시아 사우디아라비아 중국

[2020 AFC 우즈베키스탄 U-19 챔피언십 조추첨 결과]
A조 - 우즈베키스탄 인도네시아 캄보디아 이란
B조 - 대한민국 일본 이라크 바레인
C조 - 사우디아라비아 호주 베트남 라오스
D조 - 카타르 타지키스탄 말레이시아 예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