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등 4개국에 ‘싹 온 스크린’ 실시간 스트리밍!!
영국 등 4개국에 ‘싹 온 스크린’ 실시간 스트리밍!!
  • 한국스포츠통신=최유경기자
  • 승인 2020.06.24 1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술의전당, 재외 한국문화원과 함께 한국 공연예술 알리려 노력

예술의전당은 영국, 프랑스, 아르헨티나, 인도 주재 한국문화원과 함께 오는 7월 1일부터 8월 21일(현지시간)까지 현지 교민과 외국인들을 위한 ‘싹 온 스크린(SAC on Screen)’ 온라인 상영회를 실시한다. 예술의전당은 2015년부터 재외 한국문화원 공모를 통해 싹 온 스크린 해외 배급을 시작해 현지 한국문화원 상영에서 나아가 학교, 영화관, 국가별 페스티벌 등에서 활발하게 상영을 진행해왔다. 올해는 영국, 이집트, 중국 등 약 13개국의 한국문화원에서 싹 온 스크린 현지 상영을 요청했으나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무산되었다. 이번 싹 온 스크린 실시간 스트리밍은 해외에서 코로나19로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많은 이들에게 응원을 전하고 한국의 공연문화를 알리는 뜻깊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영국과 아르헨티나에서 각 6회, 인도에서 4회, 프랑스에서 3회씩 진행되며, 영어와 스페인어 자막이 제공된다. 예술의전당은 2015년부터 24개국에서 해외 상영회를 진행해오며 국가별 자막을 보유하고 있어 이번 온라인 상영회도 신속하게 준비할 수 있었다.

예술의전당은 지난 3월과 4월에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고 있는 국민들을 위로하고 침체된 공연계를 응원하기 위해 온라인 스트리밍인 <제한적 상영회>를 진행하며 폭발적인 호응을 얻었다. 1회 평균 약 3만 5천회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했고, 실시간 동시 접속자수는 최고 1만 2천여 명을 기록한 바 있다. 국내에서 실시한 <제한적 상영회>에 뜨거운 호응이 쏟아진 바 있어 해외 실시간 스트리밍에서도 이와 같은 관심이 이어질 것으로 기대를 하고 있다.

이번 상영회는 예술의전당 공식 유튜브 채널(예술의전당 Seoul Arts Center)을 통해 송출되며 해당 국가 한국문화원 및 관련 극장 등의 홈페이지에 예술의전당 유튜브 채널이 안내될 예정이다. 유인택 사장은 “코로나19로 국제적 예술교류가 단절된 상황에서 각국의 한국문화원과 함께 상영회를 진행하며 세계인들과 함께 한국의 공연예술을 나눌 수 있어서 기쁘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