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성 화백의 제물포시대전”개최
“김광성 화백의 제물포시대전”개최
  • 한국스포츠통신=배기택기자
  • 승인 2020.06.29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6.30~8.31(2개월간), 제물포구락부 전시 -
제물포 사진

인천시는 문화재 활용정책 1호 공간인 제물포구락부(www.jemulpoclub.com)에서 코로나19로 지친 인천시민들의 마음을 위로하고 응원하는 “김광성 화백의 제물포시대전”을 오는 6월 30일부터 2개월간 개최한다. 고 밝혔다.

김광성 화백(1954년)은 부산출생으로 1988년 잡지 <만화광장>에<자갈치 아지매>로 만화계로 데뷔했으며 인천에서도 30년 동안 활동했으며 <그 많던 싱아는 누가 다 먹었을까>, <로마 이야기> 등 다수의 단행본과 서울 및 파리 등에서도 개인전을 개최한 적이 있는 화백이다.
김광성 화백은 전시작품을 준비하면서, 최고와 최초로 한 시대를 풍미했던 개항장의 근대 풍경과 당대 서민들의 생활과 손때 묻은 물상들을 붓과 한지만을 활용하여 재구성하고 화폭에 담는 과정에서 마치 그들과 동시대에 마주 앉아 대화를 나눈듯한 작가적 체험을 했다고 한다.
역사는 기록자가 디디고 선 사회의 지점이나 사회적 환경에 의해 다분히 주관적인 관점이 개입된다고 한다. 이런 측면에서 "김광성 화백의 제물포시대전"은 역사가가 아닌 예술인에 의한 최초의 문화적 기록이며 더불어 미래세대를 위한 근대문화유산으로 거듭나고 있는 제물포구락부의 방향성과도 그 맥을 같이하고 있다.
그동안 개항기의 우리 인천에 대한 자료는 기록물로써의 흑백사진과 텍스트가 주류를 이루고 있었으나 이번 전시는 100여 점의 작품을 통해 수묵화의 깊고 옅음의 미학적 정취를 듬뿍 담아 기록이 아닌 그 시대의 기억을 들여다볼 수 있게 구성됐다고, 말했다.

조계지 설치 사진

이번에 전시할 내용으로는 “DID VR 전시”, “1883년~1930년대 인천항 개항과 청일 조계지”, “만화가 들려주는 잊힌 역사”, “해방 직후~한국전쟁”, “제물포 극장”, “개항장 드로잉 투어” 등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