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로 연기됐던 "2020 전주오픈 국제태권도대회' 코로나19 장기화로 취소 결정..
11월로 연기됐던 "2020 전주오픈 국제태권도대회' 코로나19 장기화로 취소 결정..
  • 한국스포츠통신=배기택기자
  • 승인 2020.06.29 1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000명 규모의 세계적인 선수와 임원이 참여하는 대회,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해 취소하기로...
2019, 전주오픈 국제태권도대회'

(한국스포츠통신=배기택기자) 2019년 대회에 해외 25개국 362명, 국내 1,904명 등 2,266명의 선수와 임원들이 참여했던 대규모 국제대회인 전주오픈국제태권도대회가 올해 11월에 열릴 에정이었으나 코로나19로 인해 2020 전주오픈 국제태권도대회를 취소키로 최종 결정했다고 29일 밝혔다.

전주오픈 국제태권도대회조직위원회는 제2차 운영위원 회의를 갖고 대회 개최 여부를 두고 심도 있는 논의 끝에  해외선수단이 불참하는 등 반쪽짜리 대회로 전락할 수 있고 코로나19의 확산을 방지하겠다는 특단의 조치라고 설명했다.

강영수 전주오픈 국제태권도대회조직위원장은 “전주시와 전라북도, 그리고 세계 태권도 가족 여러분께 안타까운 마음과 함께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라며 “내년도 전주오픈 국제태권도대회가 더욱 풍성하고 알찬 대회가 될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전주시는 올해 상반기 전주시에서 개최 예정이었던 어울림한마당 전국킥복싱대회, 춘계 전국 중고등 검도대회, 전국 댄스스포츠대회 등 9개 전국규모 체육대회의 개최 일정도 연기한다고, 말했다.

2019, 전주오픈 국제태권도대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