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용가의 작은 떨림까지 느낄 수 있는 신규 VR 국악 콘텐츠 20종 유튜브로 선보여...
무용가의 작은 떨림까지 느낄 수 있는 신규 VR 국악 콘텐츠 20종 유튜브로 선보여...
  • 한국스포츠통신=최유경기자
  • 승인 2020.07.03 0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국립국악원 유튜브 채널을 통해 2차 VR 공연 서비스를 실시-
- 창덕궁(8종): 대취타(태평소 독주)2종, 영산회상(피리, 가야금), 수룡음, 평시조(여창, 대금), 춘앵전 3종
- 명원민속관(12종): 대풍류, 악기별 산조(대금, 해금, 가야금, 거문고, 아쟁), 경기민요 2종, 서도민요, 남도민요, 판소리, 살풀이
VR 태평소 독주
VR 아쟁산조 촬영모습

7월 1일부터 선보인 국립국악원의 이번 2차 VR 서비스는 그동안 코로나의 확산으로 공연장을 찾지 못한 관객들을 위해 국악 공연 콘텐츠를 창덕궁과 명원민속원 등 아름다운 궁궐과 한옥에서 실연자와 함께 체험하는 새로운 경험을 제공한다.

고즈넉한 창덕궁에서는 아정한 정악의 선율과 기품 있는 궁중무용을 선보여 궁중예술의 정수를 접할 수 있도록 했다. 인정전에서는 대취타의 태평소 독주를, 선정전과 기오헌에서는 궁중무용 춘앵전을, 왕의 비밀 정원인 부용정에서는 영산회상과 시조 등을 연주해 품격 있는 왕실의 춤과 음악을 생생하게 감상할 수 있다.

 또한 민속음악의 백미인 경기, 서도, 남도민요와 판소리, 대풍류, 악기별 산조, 살풀이 등을 옛 한옥의 정취가 물씬 풍기는 정릉계곡의 명원민속관에서 선보여 우리전통 한옥과 민속악이 전하는 정취를 VR를 통해 생동감 있게 느낄 수 있도록 마련했다.

 각 국악 공연 레퍼토리는 1인칭 시점의 근접 촬영을 통해 주변 경관과 연주자들의 표정, 무용가의 세세한 동작까지 360도 전 방향에서 감상할 수 있게 구성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