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스타 출신 가수 효린이 과거 학교폭력 논란
씨스타 출신 가수 효린이 과거 학교폭력 논란
  • 한국스포츠통신=구도경기자
  • 승인 2019.05.26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스포츠통신=구도경기자) 효린 소속사 브리지는 26일공식입장을 전하고 "온라인 상에 게재된 글을 접했고 효린은 15년 전 기억이 선명하지 않은 상황이라 사실 관계를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소속사는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분을 직접 찾아뵐 생각이며 해결해 나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답하고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라고 전했다.그러자 피해를 주장한 A씨는 26일 효린 소속사 측의 공식 입장이 나온 뒤 '마지막 추가글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A씨는 "검색어 실시간으로도 뜨고 이슈 되니 소속사 입장 기사가 나왔다"고 운을 뗀 뒤 "근데 절 찾아온다고요? 15년 만에 김효정(효린 본명) 만나서 또 그 공포감을 느껴야 하나요? 만나서 사과한다고 한들 매니저나 소속사 관계자랑 나올 게 뻔하고, 그 무서운 눈빛을 면전에 볼 자신 없다"고 말하며 "저는 통화로 사과받고 싶다"며 "그런데 저한테 연락도 없이 찾아온다니요.

심지어 아까 DM(SNS 메신저) 한 번 더 보냈는데 읽지는 않고, 소속사 기사만 나오는데 답장을 안 하는 건 따로 IP 추적해서 찾아오겠다는 건가"라고 밝혔다.

A씨는 "저한테 연락을 먼저 취해서 전화로 사과하는 게 맞는 거겠죠"라며 "이 글 또 보시면 저에게 연락을 해서 진심으로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A씨는 이 글과 함께 효린에게 보냈다는 메시지도 공개했다.

A씨가 공개한 메시지에는 "지금이라도 진심으로 사과하면 내가 쓴 글 지우고 너에 대해선 이제 언급조차 안 하겠다", "내가 누군지 몰라서 대답 없는 건 아니겠지. 3년 동안 집중적으로 괴롭혔는데"라는 내용이 담겨 있다.

앞서 지난 2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학폭 미투, 정말 치가 떨려요"라는 제목과 함께 15년 전 효린과 같은 중학교에 다녔다고 주장한 A씨의 글이 게재됐다.A씨에 따르면 A씨는 중학교 1학년 때부터 중학교 3학년 때까지 효린에게 끊임없이 학교 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며 A씨는 "상습적으로 옷과 현금 등을 빼앗겼고 온갖 이유로 아파트 놀이터에서 폭행을 당했다.

내 친구는 노래방 마이크로 머리도 맞았다"라며 "효린이 나를 폭행한 이유는 본인의 남자친구 이름이 내 남자친구의 이름과 같아서였다"라고 밝혔었다.연이은 연예계 학폭논란의 끝은 어디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