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기술로 개발한 "수중건설로봇" 드디어 실전에 투입된다.
우리 기술로 개발한 "수중건설로봇" 드디어 실전에 투입된다.
  • 한국스포츠통신=서재호기자
  • 승인 2020.07.15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거제도 상수도관 매설공사 참여로 작업의 안전성 및 정확도 향상 기대 -

해양수산부와 한국해양과학기술원은 해양수산부 연구개발(R&D) 사업으로 개발된 수중건설로봇,이 7월 말 경남 거제시 해저 상수관 매설공사에 투입된다고 밝혔다.

해양수산부와 한국해양과학기술원은 수중건설로봇 제작 기술의 국산화를 위해 2013년부터 ‘해양개발용 수중건설로봇 개발사업’을 추진하여 2018년에 수중건설로봇 3종을 개발하였다.
 
그동안 해저관로 매설공사를 할 때 잠수사가 직접 들어가 배관 매설, 해저면 정리, 사석 고르기 등의 작업을 했으나, 강한 조류, 어구, 선박의 앵커 등으로 인해 잠수사 투입이 어려워 공사가 지연되는 경우가 자주 있었고, 잠수사의 안전을 보장하기 어려운 상황도 종종 발생하였다.
반면, 수중건설로봇은 강한 조류 시에도 투입이 가능하고, 어구나 선박 앵커 등 장애물도 쉽게 치울 수 있어 그간의 문제점들을 해결할 수 있으며, 수중환경을 실시간으로 전송하는 360도 영상 촬영기능 등이 있어 더욱 신속하고 정확한 작업이 가능하다. 또한, 잠수사의 감각에 의존하여 해저관로를 매설하는 것과는 달리, 수중로봇에 탑재된 센서 등 첨단장비를 활용하면 공사의 정확도와 품질을 크게 높일 수 있게 된다.

이번 경남 거제시 해저 상수관 매설공사에는 수중건설로봇 URI-T, URI-R 등이 투입되어 일운면 미조리부터 지심도까지 2.3km 구간의 매설공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유은원 해양수산부 해양개발과장은 “수중건설로봇의 현장 투입은 우리 수중로봇기술이 단순 연구개발(R&D) 수준을 넘어 실제 산업현장에서 상용화되는 첫 걸음이라 할 수 있으며, 본격적으로 보급되면 연간 100억 원 이상의 해외장비 임대비용을 절감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앞으로도 수중로봇을 비롯한 각종 첨단해양 무인장비들이 성공적으로 상용화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