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론배달 서비스 모델 개발’ 본격화...드론배달 상용화
드론배달 서비스 모델 개발’ 본격화...드론배달 상용화
  • 한국스포츠통신=배윤조기자
  • 승인 2020.07.23 2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라남도는 23일 ‘주소기반 드론배달 서비스 타당성 분석 및 운항 시험사업’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갖고 서비스 모델 개발에 본격 나섰다.

이번 연구용역은 왕복거리 20㎞, 탑재중량 10㎏ 이하의 전남형 드론배달 서비스 모델을 개발해 도서지역 주민들의 물품배송 불편을 해소하고, 드론 운영비용 등 경제성을 분석해 향후 서비스 운영과 마케팅 전략 수립을 위해 마련됐다.

‘주소기반 드론배달 서비스 타당성 분석 및 운항 시험사업’은 국책 연구기관인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이 수행하며 국비 1억 2천만 원이 투입된다.

운항 시험은 고흥군 상·하화도 등 드론이 이착륙할 수 있는 거점과 중계점, 배달점 등 32곳을 대상으로 진행될 계획이다.

그동안 전라남도는 행정안전부의 주소체계 고도화 및 4차 산업 창출 사업에 매년 응모해 지난 2018년 ‘드론 배달점 모델개발 사업’과 지난해 ‘주소기반 드론배달 시험운항 사업’에 선정돼 전파장애 및 장애물 조사, 자율비행 테스트 등을 마친 바 있다.

이에 따라 전라남도는 도서지역 지형상 섬과 섬 사이의 강한 바람과 순간 돌풍으로 시험운항에 참여한 드론으로는 어렵다고 판단, 올해 새로운 기체를 투입할 예정이다.

또한 완도군에 드론 배달점 30곳을 추가 설치해 드론배달 인프라를 확대하고, 오는 2022년까지 반복 시범운영으로 안전성을 확보해 2023년부터 본격적으로 운영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