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9회 고령전국우륵가야금경연대회 청주시립국악단 김민지 단원,‘대통령상’수상
제29회 고령전국우륵가야금경연대회 청주시립국악단 김민지 단원,‘대통령상’수상
  • 한국스포츠통신=배기택기자
  • 승인 2020.08.12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시립국악단 김민지

청주시립국악단 김민지 단원이 제29회 고령전국우륵가야금경연대회에서 영예의 대통령상인 ‘우륵대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다.

우륵선생의 위업을 기리고 고유의 전통국악기 가야금을 발전, 보급시키는 한편 전통문화를 널리 알리고자 개최된 이 대회에 전국에서 201팀, 226명이 참가해 사흘 간 열띤 경연을 펼쳤다.

시 관계자는 “청주예술의전당 개관 25주년을 맞아 청주시와 시립예술단의 뜻깊은 성과이다. 대통령상 수상으로 청주시의 예술적 위상을 널리 알린 김민지 단원에게 감사와 격려를 표하고, 청주시립예술단의 발전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2012년 1월 청주시립국악단에 입단한 김민지 단원은 추계예술대학교와 한국예술종합학교 전문사를 졸업하고 현재 한양대학교 국악학과 박사과정에 있다.

또한 동아국악콩쿠르 일반부 가야금부문 동상, 탄금대 전국가야금대회 일반부 최우수상, 완산전국국악대제전 일반부 종합대상을 수상하는 등 탄탄한 연주력을 기반으로 소통과 공감의 예술 세계를 펼쳐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