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LPGA, 크리스에프앤씨 주최 ‘2020 팬텀 클래식’ 9월 개최 확정!!
KLPGA, 크리스에프앤씨 주최 ‘2020 팬텀 클래식’ 9월 개최 확정!!
  • 한국스포츠통신=배기택기자
  • 승인 2020.09.08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LPGA와 크리스에프앤씨는 오는 9월 25일(금)부터 27일(일)까지 사흘 간 ‘2020 팬텀 클래식’을 개최하기로 최종 합의했다.  대회는 총상금 6억원으로, 전남 영암군‘사우스링스 영암 컨트리클럽’에서 무관중 대회로 열릴 예정이다.
지난 8월 16일(일) 막을 내린 ‘대유위니아 MBN 여자오픈’을 끝으로 KLPGA 정규투어는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인해 원치 않은 휴식기를 맞았다. 이후 9월 마지막 주에 예정되어 있던 ‘하나금융그룹 챔피언십’도 11월로 일정이 변경되면서 휴식기가 더 길어질 수 있었던 상황이었다.

이에 KLPGA는 KLPGA/T에서 20억 원의 예산을 추경하여 대회 상금을 출연하면서 신규 스폰서 유치에 발벗고 나섰고, KLPGA와 오랜 인연을 맺고 있는 크리스에프앤씨가 KLPGA의 손을 가장 먼저 잡았다.

어려운 시기에도 KLPGA 대회를 개최하는 크리스에프앤씨 우진석 회장은 “KLPGA의 대회가 연달아 취소되면서 투어 선수들과 관련 업계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상황이 계속되고 있기 때문에 골프업계를 대표하는 한 기업으로서 어려움을 극복하는데 힘을 보태고자 대회를 개최하게 됐다.”고 밝히면서 “또한, 예산을 추경하면서까지 대회 상금을 출연해 스폰서사의 부담을 덜어준 KLPGA의 적극적인 노력에 예정에 없던 대회 개최를 결정할 수 있었다. 철저한 방역을 통해 대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희망의 메시지를 덧붙였다.

이에 KLPGT 강춘자 대표이사는 “어려운 시기에도 선수와 골프팬을 위해 대회 개최를 흔쾌히 결정해주신 크리스에프앤씨 우진석 회장님을 비롯한 모든 관계자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는 감사의 인사를 전하면서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침체된 골프 투어가 이번 대회를 통해 다시 밝고 긍정적인 분위기로 전환되길 기원하며, 안전하고 성공적인 대회 개최를 위해 KLPGA 역시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화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