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외국인들에게 한국의 공연 예술을 선보인다...한국문화원에 자체 공연 영상 콘텐츠 제공
해외 외국인들에게 한국의 공연 예술을 선보인다...한국문화원에 자체 공연 영상 콘텐츠 제공
  • 한국스포츠통신=배기택기자
  • 승인 2020.09.09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태리, 영국, 뉴욕 등 대면 문화활동이 힘들어진 해외 60여개 재외공관 및 한국문화원에 영상 콘텐츠 제공
- 세종문화회관이 지난 4~5월 선보였던 및 등 자체 공연 콘텐츠 대상
시계방향으로 서울시예술단 통합공연 <극장 앞 독립군>, 서울시무용단 <놋>, 사랑하면 춤을 춰라 시즌 2 <렛츠 크레이지 댄스>, 인디밴드 아도이 <VIVID>

세종문화회관이 코로나19로 한국문화의 대면 홍보가 어려워진 재외공관 및 한국문화원을 위해 세종문화회관이 기획한 <힘내라 콘서트>의 공연을 온라인 스트리밍 콘텐츠로 제공한다.

지난 4월부터 서울시의 지원을 받아 세종문화회관이 진행한 <힘내라 콘서트>는 지친 시민들의 일상에 위안을 선사하고 사회적 거리두기 ‘잠시 멈춤’ 캠페인을 참여하는 시민들과 공연취소로 피해가 큰 공연예술계 지원을 위해 진행한 ‘무관중 온라인 중계공연’이다.
이번 협력은, 코로나19로 한국문화에 대한 대면홍보가 어려워진 재외공관 및 한국문화원에 세종문화회관이 콘텐츠를 무상으로 제공함으로써 외국인을 대상으로 다양한 한국의 공연예술을 선보이기 위해 추진되었다. 외교부 공공외교과를 통해 전세계 외교 공관을 대상으로 신청을 받았으며, 약 60개 재외공관 및 한국문화원이 신청하였다.

세종문화회관은 신청한 재외공관 및 한국문화원에 영상을 제공하며 각국 재외공관 및 문화원은 온라인을 통한 한국문화주간, 국경일 행사 등에 활용할 계획이다.

특히, 지난 6월, 주이탈리아한국문화원의 유튜브 및 홈페이지를 통해 선보인 서울시무용단의 <놋> 공연은 ‘6월 문화가 있는 날’ 사업의 일환으로써 이탈리아에 거주하는 한국인이 아닌 외국인들을 위한 스트리밍으로 기획되어 이태리어 자막도 함께 제공되었다. 75분간 진행된 스트리밍에서 최대 동시 시청자 184명을 기록하였으며 약 10일간 진행한 SNS 홍보 기간 동안 조회수 63,000회를 비롯하여 좋아요 3,916개, 팔로워가 622명 증가하였다.   

공연을 관람한 현지인들은 ‘감사하다’, ‘멋진 공연이고 감동적이었다’라고 한국어로 감사의 인사를 남겼다. 또한, ‘조명, 동양적인 음악, 의상, 세련된 몸짓까지 모든 것이 완벽한 공연이었다’, ‘음악과 안무가 정확히 맞아떨어져 무용수들의 수준 높은 공연에 감탄했다’라고 감상평을 남겼다.

세종문화회관 김성규 사장은 “앞으로 다양한 공연을 재외공관 및 문화원에 제공하고 이를 통해 한국의 우수한 공연 콘텐츠를 외국인들에게 소개할 계획이다. 코로나19로 문화생활이 힘들어지고 있지만 다양한 기관과의 협력을 통해 이 위기를 잘 극복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