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고난 재능과 젊음이 전하는 바흐 선율
타고난 재능과 젊음이 전하는 바흐 선율
  • 한국스포츠통신
  • 승인 2020.09.21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대전시립교향악단 마스터즈시리즈10 ‘낭만을 품다’25일 온라인 공연

□ 대전시립교향악단은 오는 25일 마스터즈시리즈10 ‘낭만을 품다’ 공연을 유튜브 채널을 통해 실시간 스트리밍으로 선보인다. 

ㅇ 무대 위 거리두기가 불가피해지면서 다시 한 번 레퍼토리를 변경했지만 새롭게 선정한 곡들 역시 최선을 다해 준비해 타고난 재능과 젊음을 양손에 쥔 두 바이올리니스트를 만나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ㅇ 바이올리니스트 임지영은 스무 살의 나이에 세계 3대 콩쿠르 중 하나인 퀸 엘리자베스 콩쿠르에서 한국인 최초로 1위에 올랐다.

ㅇ 그날 이후 전 세계 클래식계가 주목하는 강력한 이름이 되었고 지난 7월에는 바이올린 음악의 바이블로 꼽히며 까다롭기로 소문난 바흐와 이자이의 무반주 전곡 리사이틀을 담담하게 자신만의 해석을 통해 성공적으로 마쳤다는 평이다.

ㅇ 이번 대전시향과의 무대에서도 바흐 음악 해석의 핵심이라 할 수 있는 정묘한 선율을 파워풀하지만 절도 있는 섬세한 그녀만의 표현으로 선보인다.

ㅇ 바흐 두 대의 바이올린을 위한 협주곡에서 임지영과 호흡을 함께하는 김필균폴은 대전시향의 악장으로 기교적인 과시보다 세밀한 손길로 음 하나하나에 생기를 불어넣는 연주로 정평이 나 있는 바이올리니스트다.

ㅇ 바흐 협주곡 외에 관악 앙상블을 위한 슈트라우스의 출세작 가운데 하나인 ‘관악기를 위한 세레나데’와 드보르자크의 천재성이 발휘된 매혹적이고 사랑스러운 걸작 ‘현을 위한 세레나데’도 함께 들려 줄 예정이다.

ㅇ 대전시립교향악단 관계자는 “불안한 이 시기에 고통과 외로움을 견디는 많은 분들이 음악이 전해주는 에너지를 통해 마음을 치유하고 위로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ㅇ 자세한 사항은 대전시립교향악단 홈페이지(www.dpo.or.kr)를 참조하거나 전화(042-270-8382~8)로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