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 PBA 팀리그 2020-2021 PBA 팀리그 2라운드 최종일 경기...무패행진 TS·JDX 1위 확정!!
신한금융투자 PBA 팀리그 2020-2021 PBA 팀리그 2라운드 최종일 경기...무패행진 TS·JDX 1위 확정!!
  • 한국스포츠통신=최유경기자
  • 승인 2020.09.26 1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금융투자는 김가영과 신정주 활약에 최종 2위로 마무리!
TS·JDX 우승

5일차 최종일, 1경기는 TS·JDX와 SK렌터카가 만나 TS·JDX는 세트스코어 4:1로 승리를 거두며 1위의 자리를 굳혔다. 4세트 혼합복식에서 벌어진 “부녀매치”에서 또 다시 아빠가 웃었다. 김병호는 “오늘도 미래에게 꼭 이기자고 했다. 미래가 요즘은 진짜 딸 같다.”며 웃으면서 소감을 남겼다. 딸 보미에게는 “며칠 성적이 저조해서 안쓰러웠는데 선수로서 겪어야 될 몫이라고 마음을 비웠으면 좋겠다.”면서 이야기를 전했다.

TS·JDX

이번 경기로 TS·JDX는 2라운드 5경기를 4승 1무로 마무리하며 “지지않는 팀”이라는 강한 인상을 남겼다. 특히 2라운드 개인랭킹 5위안에 TS·JDX 팀원 4명이 이름을 올리며 (1위 모랄레스(7승 1패), 2위 이미래(7승 3패), 3위 김남수(5승2패), 5위 김병호(5승1패)), 팀원 전원이 잘하는 팀, 그래서 더욱 강한 팀의 면모를 보여주었다. 이미래(TS·JDX)는 “무패의 1위까지 자치한 것은 엄청난 결과라고 생각한다. 서로 힘이 되어주면서 팀워크가 잘 이루어져서 만족스럽다. 여전히 팀이 있어서 외롭지 않다.”며 팀에 대한 애정을 들어냈다.

2경기에서 신한금융투자와 크라운해태의 대결이 3:3 무승부로 끝이 났다. 1라운드의 공동1위를 차지했던 신한금융투자는 2라운드 초반 잠시 주춤했지만 그래도 김가영(신한금융투자)이 마지막 4세트 혼합복식에서 살아나고, 신정주(신한금융투자)가 마지막 6세트를 따내며 마지막경기에서 승점 3점을 추가했고 전체 2위에 올랐다. 김가영은 “1라운드에는 천국을 경험했고 2라운드에는 지옥을 경험했다. 1라운드에 좋았지만 스스로 부담을 받기도 했다. 한번 흔들리니까 겉잡을 수 없이 흔들렸고 스스로에게 용납이 되지 않았다. 지금은 팀원들에게 여러 조언을 듣고 조금씩 회복하는 과정에 있다”며 어려운 2라운드에 대해 이야기했다.

신한금융투자 2위

3경기에서는 웰컴저축은행과 블루원리조트가 만났다. 두 팀은 3:3 무승부로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3세트에서는 ‘캡틴’ 쿠드롱(웰컴저축은행)이 8분만에 강민구를 상대로 15:0으로 퍼펙트한 승리를 거두는 맹활약을 펼쳤다. 웰컴저축은행의 리더 쿠드롱은 “이미 서로 힘이 넘치는 분위기지만 대화도 연습도 많이 할 것이다. 앞으로 더 집중한다면 좋은 성적을 받을 수 있을 것이다”고 소감을 전했다. 또한 2라운드에서 아쉽게 1승을 거두지 못한 블루원리조트의 리더 엄상필은 “아직 부족한 점이 많다. 아직 1승밖에 없기 때문에 3라운드에는 달라진 모습으로 등장하겠다.”며 각오를 전했다.

                                                                                   [신한금융투자 PBA 팀리그 1,2라운드 합산 최종 순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