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FA, 유소년 역량 데이터 시스템 '골든패스'구축. 체계적인 유소년 발굴 및 육성에 나선다.
KFA, 유소년 역량 데이터 시스템 '골든패스'구축. 체계적인 유소년 발굴 및 육성에 나선다.
  • 한국스포츠통신=배기택기자
  • 승인 2020.10.30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힌축구협회 제공

골든 패스는 KFA의 유소년 육성 프로그램인 '골든에이지(Golden Age)'에서 따온 이름으로 핵심 유망주들로 구성된 골든에이지 선수들의 역량을 측정 및 관리하는 데이터 시스템이다. 남자는 골든에이지의 단계별 훈련(지역센터-지역광역센터-합동광역센터-KFA센터) 중 합동광역센터 이상 훈련에 들어오는 선수를 대상으로 한다. KFA센터 훈련만 진행하는 여자는 훈련에 참가하는 모든 선수를 대상으로 한다.

2014년부터 골든에이지 프로그램을 시행해온 KFA는 시행 과정에서 골든에이지 선수들에 대한 데이터 수집 및 관리의 필요성이 제기돼 지난해부터 유소년 역량 데이터 측정 및 관리 시스템 구축에 나섰다. 그리고 올해 핵심역량 측정 체계와 데이터 플랫폼을 갖추며 본격적인 시작을 알리게 됐다.

골든 패스는 유소년 선수의 핵심 역량을 6개 영역(신체정보, 기술, 지능, 피지컬, 심리, 특별함)으로 나누고, 총 19개의 역량 지표를 측정한다. 신체정보는 키, 체중, PHV 지수(신체성숙도), 체지방률, 근육량을 측정한다. 기술과 피지컬은 드리블, 볼 컨트롤, 스피드, 민첩성, 파워 등을 수치화할 수 있는 각종 테스트를 활용한다. 지능(상황인식 및 판단, 시야)과 특별함은 경기 영상 분석을 통해 이뤄지며, 심리는 '경기 중 심리'와 '생활 속 심리'를 알아볼 수 있는 심리 검사지를 개발해 측정한다.

이를 통해 수집된 데이터는 KFA가 구축한 데이터 플랫폼에 축적돼 각 선수별 추적 관리가 가능해진다. 또한 수치로 제공되는 데이터 뿐만 아니라 선수별 경기 영상도 함께 확인할 수 있다.

특히 골든 패스는 최신 AI(인공지능) 기술이 접목돼있다는 점이 눈길을 끈다. 경기 영상을 바탕으로 선수들의 뛴거리, 평균 속도, 순간 속도 등을 자동으로 추적 및 산출해주는 옵티컬 트래킹 기술이 적용돼 선수들이 별도의 장비를 착용하지 않아도 다양한 피지컬 데이터가 생성된다.

KFA는 골든 패스를 통해 유망주 선수들의 지표 변화 추이를 분석해 선수의 성장을 체계적으로 도울 예정이다. 최영준 KFA 기술교육실장은 “골든 패스는 KFA 유소년 성장 프로그램에 필수적인 시스템이다. 유망주 선수들의 능력을 데이터화하고 체계적으로 관리해 이들을 세계적인 수준의 선수로 성장시키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