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합창단이 선사하는 고품격 송년음악회 헨델, 오라토리오 "메시아"
서울시합창단이 선사하는 고품격 송년음악회 헨델, 오라토리오 "메시아"
  • 한국스포츠통신
  • 승인 2020.11.18 1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 12. 19(토) 17:00 / 세종체임버홀
- 종교음악이라는 한계에서 벗어나 인류의 위대한 음악 유산으로 손꼽히는 명작
- 다사다난했던 한 해의 끝, 헨델 가 전하는 희망의 메시지
- 서울시합창단이 10년 만에 들려주는 헨델, 오라토리오

▢ 서울시합창단이 전하는 고품격 송년음악회, 헨델의 오라토리오 <메시아>

  세종문화회관(사장 김성규) 서울시합창단이 오는 12월 19일(토) 오후 5시, 세종문화회관 체임버홀에서 고품격 송년음악회 헨델의 오라토리오 <메시아>를 선보인다. 헨델의 <메시아>는 세계 제3대 오라토리오(헨델의 메시아, 하이든의 천지창조, 멘델스존의 엘리야) 중 하나로 크리스마스 및 송년 시즌에 많이 연주되는 작품이다. 특히 2부 마지막 곡인 ‘할렐루야’는 <메시아>에서 대중들에게 가장 널리 알려진 곡이자 사랑받는 곡이다.

  헨델은 주로 이탈리아와 영국에서 활동한 바로크시대의 국제적인 작곡가였다. 헨델의 음악은 독일의 진지함, 이탈리아의 산뜻함, 프랑스의 장대함을 모두 담고 있다. 헨델의 오라토리오는 바로크 오라토리오의 절정이자 헨델의 음악적 우수성을 잘 보여주는 곡이기도 하다. 헨델의 오라토리오 대표작 <메시아>는 1741년, 헨델이 56세에 24일이라는 짧은 기간 동안에 완성한 걸작으로, 헨델은 이 작품을 통해 오라토리오 작곡가로서 확고한 자리를 굳혔으며, 헨델 생애 마지막 연주가 된 작품도 이 작품이라고 전해진다. <메시아>는 선율적이면서 반복적인 느낌을 갖게 하는 작법과, 감정의 기복을 잘 느끼게 할 수 있는 다이나믹의 변화로 청자로 하여금 쉽게 들을 수 있고, 함께 동요될 수 있도록 한다. 이처럼 <메시아>는 화려하면서도 극적인 탁월한 기법으로 작곡되어 헨델의 독보적인 존재를 확인시켜 줄뿐만 아니라 합창음악의 진수를 잘 표현하고 있다.

  오라토리오 <메시아>는 총 3부로 이루어져 있으며 각 부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1부는 밝고 평온한 분위기로서 구세주의 기다림과 탄생에 대한 이야기로 이루어져 있으며, 이사야서의 그리스도(메시아)에 관한 예언 등을 토대로 구성되었다. 2부는 극적인 긴장감을 고조시키며 그리스도의 수난과 속죄, 부활, 승천, 그리스도에 대한 복음적 내용을 바탕으로 하고 있다. 3부는 장중하고 조용한 분위기로 그리스도의 부활과 영생을 묘사하고 있다. <메시아>는 총 56곡으로 각 곡의 가사는 신·구약성경에서 차용한 것이며, 각 곡은 합창을 중심으로 4개의 성악 솔로 아리아로 구성된다. 서울시합창단은 이처럼 헨델이 <메시아>를 통해 전하고자 하였던 희망의 메시지를 담은 특별한 연주를 통해 관객들에게 감동과 감격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번 헨델, 오라토리아 <메시아>에서는 객원 지휘자 이충한과 소프라노 한경성, 알토 방신제, 테너 허남원, 베이스 김태일이 함께하며 카메라타 안티콰 서울과 협연한다.

  서울시합창단의 특별무대로 연주될 헨델, 오라토리오 <메시아>는 취학아동 이상 입장 가능하며, 티켓은 R석 5만원, S석 4만원, A석 3만원으로 장애인 및 국가유공자 50%, 학생 및 청소년 50% 등 다양한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입장권은 세종문화티켓 및 인터파크 티켓 등 각 예매처에서 구매할 수 있다. (세종문화티켓 02-399-1000 www.sejongpac.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