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BA 모범생 서현민, PBA 생애 첫 우승...간절한 우승이었다!
PBA 모범생 서현민, PBA 생애 첫 우승...간절한 우승이었다!
  • 한국스포츠통신=배기택기자
  • 승인 2021.01.05 0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BA-LPBA TOUR 3차전 NH농협카드 챔피언십] PBA 결승에서 서현민(웰컴저축은행)이 서삼일을 4:0(15-6, 15-12, 15-6, 15-11)으로 완벽하게 승리하며 생애 첫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4일 열린 [PBA-LPBA TOUR 3차전 NH농협카드 챔피언십] PBA 결승서 첫 우승에 도전하는 서현민(웰컴저축은행)과 서삼일이 맞붙었다. 서현민은 하이런 7점을 기록하며 15:6으로 먼저 1세트를 차지했다. 2세트에서는 7이닝만에 첫 득점을 했지만 하이런 9점으로 추격에 성공하며 15:12로 승리했다. 기세를 이어 서현민은 11:6으로 3세트를 따냈고, 4세트에서도 에버리지 3.750을 기록하며 15:11로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탄탄한 경기력을 선보였던 서현민은 세트스코어 4:0의 완벽한 승리로 생애 첫 PBA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우승을 차지한 서현민은 이번 시즌까지 8강에서만 3번 좌절했지만 8강의 벽을 넘고 생애 첫 우승을 기록했다. 기본기가 뛰어나 항상 세트제로 진행되는 상위 라운드에 빠짐없이 올라왔던 유일한 선수로 PBA의 모범생으로 꼽힌다. 서현민은 “진짜 간절하게 우승을 원했기에 우승 후 눈물이났다, 당구장을 운영하고 있는데 코로나로 인해 영업이 어려워지면서 우승이 간절했던 것도 있다. 그만큼 연습도 많이 했다”며 소감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