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굴 천재' 방탄소년단 뷔, 셀카 사진 속 러블리 + 섹시 + 큐티 반전매력에 심쿵
'얼굴 천재' 방탄소년단 뷔, 셀카 사진 속 러블리 + 섹시 + 큐티 반전매력에 심쿵
  • 배기택 기자
  • 승인 2021.01.20 1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TS 뷔가 ‘얼굴 천재’의 독보적인 비주얼과 함께 다양한 매력을 뽐내는 셀카 사진으로 전 세계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18일 공식 네이버 포스트에 ‘방탄소년단 셀카와 함께라면 월요병? 거뜬해’라는 제목으로 셀카 사진을 공개했다.

 

 

 

‘CONNECT, BTS’ 사진 속 뷔는 깔끔한 베이지색 니트를 입어 심플하면서도 지적인 모습이 돋보였다. 긴 손가락으로 브이를 하며 카메라 렌즈를 지그시 바라보고 있는 뷔는 마치 함께 있는 듯한 착각이 들게 하며 설렘을 안겼다. 당시 도슨트를 진행했던 뷔는 얼굴 뿐만 아니라 목소리도 잘생겼다는 찬사를 받았다.

‘MAMA VCR’에서 선보였던 모습으로 뷔는 살짝 긴 펌헤어에 검은색 후드 티셔츠와 가죽 재킷을 매치해 귀엽고 자유분방함을 표현했다. 카리스마와 섹시미 넘치는 무대 위의 모습과 상반되는 사랑스럽고 순수한 모습으로 팬들의 마음을 흔들어 놓는다.

‘2019 SBS 가요대전’에서 뷔는 플러피 헤어와 포근한 트위드 재킷으로 사랑스러움을 뽐냈다. 액세서리 하나 없이 얼굴을 옆으로 살짝 돌리며 미소를 띈 뷔의 모습은 사진 한 장 만으로도 완벽 그 자체였다.

뷔는 독보적으로 오똑한 콧대와 섬세한 턱선 만화를 찢고 나온 듯한 ‘만찢남’의 모습으로 팬들에게 설렘을 안겼다.

‘2020 FESTA’ 속 뷔는 사랑스러운 펌헤어 스타일에 개구쟁이 같은 귀여운 표정으로, ‘WSJ MAGAZINE’에서는 살짝 흐트러뜨린 금발 헤어스타일로 입술을 지그시 깨물어 시크하고 섹시한 분위기를 자아내 팬들의 심장을 멎게 만드는 반전 매력을 선보였다.

‘블랙 스완’의 뷔는 흑발에 검은 재킷 착장을 하고 신비로운 ‘흑조’ 그 자체를 표현하듯 우아한 분위기를 자아내며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었다. 사진에서도 뿜어져 나오는 아우라가 보는 이들을 단숨에 매료시켜 눈을 뗄 수 없게 만들었다. 

뷔는 매 사진마다 단 한 장도 같은 분위기, 같은 표정 없이 다채로운 매력을 선보이며 '화보 장인', '화보 천재'라는 말을 스스로 증명하며 팬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