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2-05-24 23:11 (화)
[BWF 배드민턴] 한국 선수들 끼리의 1시간 32분 금 혈전 … 이소희-신승찬 금메달
[BWF 배드민턴] 한국 선수들 끼리의 1시간 32분 금 혈전 … 이소희-신승찬 금메달
  • 최유경 기자
  • 승인 2021.02.01 12: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자복식-시상식-우승(신승찬(좌)_이소희(우))
여자복식-시상식-우승(신승찬(좌)_이소희(우))

 

 

한국 선수들 끼리 명 승부가 펼쳐졌다. 
1시간 30분이 넘는 치열한 공방전에서 세계 4위 이소희-신승찬(이상 인천국제공항)이 세계 6위 김소영(인천국제공항)-공희용(전북은행)을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이소희-신승찬은 1세트를 15-21로 내줬으나 2세트를 듀스 접전 끝에 잡아내고 3세트 마저 21-19로 잡아내면서 세트스코어 2-1(15-21 26-24 21-19)로 극적인 우승컵을 손에 넣었다. 지난주 태국 오픈에서 김소영-공희영 조에게 당한 완패를 설욕했다는 데도 의미가 있었다. 지난주 같은 곳에서 열린 도요타 타일랜드오픈(총상금 100만달러) 여자복식 결승에서는 김소영-공희용이 2-0(21-18 21-19) 완승을 거두고 금메달을 목에 건 바 있다.

2020 BWF 배드민턴월드투어파이널은 해당 종목에서 상위 8명만 출전하는 대회다. 사실상의 왕중왕전 성격을 띤다.이번엔 중국과 일본 선수들이 빠진 가운데 8명(8팀)이 출전하는 대회로 축소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