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핸드볼 대표팀, 도쿄올림픽 대비 훈련 20명 소집
여자핸드볼 대표팀, 도쿄올림픽 대비 훈련 20명 소집
  • 배기택 기자
  • 승인 2021.03.19 2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0명 선수 선발 완료… 17일 소집 - 18일 코로나 검사 - 19일 진천선수촌 입촌
- 류은희, 이미경, 이효진, 박새영, 강은혜, 강경민 등 여자핸드볼 올스타 총집합
- 체력시스템, 수비 및 전술 훈련, 유럽 전지훈련 등 4개월 간 본격 훈련 돌입
- 6월 올림픽 최종명단 선정 및 7월 올림픽 참가 계획

대한핸드볼협회(http://www.handballkorea.com, 이하 협회)가 도쿄올림픽 출전을 대비해 여자핸드볼 국가대표팀 선수 선발을 마치고 19일 진천선수촌에 입촌해 본격적인 훈련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핸드볼 사상 최초 올림픽 10회 연속 본선 진출이라는 대기록을 세우며 2008년 베이징올림픽 이후 13년 만의 올림픽 메달 도전하는 여자핸드볼 대표팀이 도쿄올림픽 출전에 대비한 옥석가리기 및 담금질을 시작한다.

 

핸드볼 최초 올림픽 본선 10회 연속 진출 쾌거를 이룬 대한민국 여자핸드볼 대표팀

 

협회는 일찌감치 도쿄올림픽 본선행을 확정 지은 여자핸드볼 대표팀의 도쿄올림픽 출전을 대비한 20명 선수 선발을 마쳤다. 17일 소집된 여자대표팀은 18일 코로나19 검사를 실시, 전원 음성판정이 확인된 후 진천선수촌에 입촌할 예정이다.

강재원 감독이 이끄는 여자 핸드볼 대표팀은 2019년 도쿄올림픽 아시아 지역예선과 제24회 세계여자선수권대회에서 활약한 류은희, 이미경, 심해인, 강은혜 (이상 부산시설공단)와 김선화(SK슈가글라이더즈), 박새영(경남개발공사), 신은주(인천광역시청), 원선필(광주도시공사) 등 8명이 포함된 가운데, 대표팀에 다시 이름을 올린 최수민(SK슈가글라이더즈)과 김진이(부산시설공단), 이효진(삼척시청) 그리고 두 시즌 연속 정규리그 MVP와 득점왕을 수상한 강경민과 김지현(이상광주도시공사), 김윤지(삼척시청)가 성인대표팀에 발탁된 것이 눈길을 끈다.

3월 20일부터 훈련에 돌입하는 여자대표팀은 체력 및 재활훈련을 시작으로 약 한달 동안 체계적인 훈련을 통해 경기 내내 100% 체력을 쏟아 부을 수 있는 체력시스템을 만든다. 이후 수비 및 전술훈련을 통해 조직력을 키워 5월 중 유럽 전지훈련을 통해 유럽팀들과의 연습경기를 바탕으로 선수들의 국제 경쟁력을 점검하고, 재정비 후 6월 외국팀을 초청하여 마지막 전술 점검을 끝으로 최종명단을 선발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