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KLPGA투어 루키 시리즈 10편] 발목 부상을 딛고 일어난 루키 백경림의 도전
[2021 KLPGA투어 루키 시리즈 10편] 발목 부상을 딛고 일어난 루키 백경림의 도전
  • 한국스포츠통신=배기택기자
  • 승인 2021.03.26 2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LPGA투어의 2021시즌 개막이 2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올 시즌 골프 팬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많은 신인들이 데뷔전을 앞두고 있어 관심이 쏠린다.

백경림(24,도휘에드가)

(한국스포츠통신=배기택기자) 백경림(24,도휘에드가)은 2016년 KLPGA 준회원으로 입회하자마자 3개월 뒤에 정회원으로 승격되며 주변의 기대를 모았다. 하지만 드림투어에 나선 백경림은 좀처럼 만족할 만한 성적을 내지 못했다. 매년 조금씩 발전하는 모습을 보였지만, 2019년 겨울에는 발목에 부상을 입는 악재까지 겹치며 힘든 시간을 보냈다.

KLPGA 공식 매거진인 ‘KLPGA 멤버스’의 2020년 11월호의 인터뷰에서 백경림은 “2020시즌을 준비하면서 훈련 중에 발목 부상을 당했다. 솔직히 선수 생활을 그만해야 하나 고민도 했었다.”라고 말하면서 “어머니께서 후회하지 않도록 딱 한 번만 더 해보자고 다독여 주신 덕분에 마음을 다잡을 수 있었다. 부상 때문에 하기 힘들어진 스윙 연습 대신 퍼트 연습에 매진했고, 정신적으로도 성장했던 한 해를 보낸 것 같다.”라며 당시를 회상하기도 했다.

부상에서 회복하고 마음을 다잡은 백경림의 가능성은 지난 2020시즌에 폭발했다. ‘KLPGA 2020 무안CC·올포유 드림투어 6차전’에서 생애 첫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더니, 시즌 내내 꾸준한 성적을 기록하며 상금을 모아 드림투어 상금순위 14위에 자리하고 그동안의 노력에 대한 결실인 정규투어 시드권까지 확보했다. 이로써 백경림은 부상과 시련을 딛고 일어나 꿈에 그리던 정규투어라는 새로운 출발선에 서게 됐다.

체력적인 부족함을 메우고, 스윙의 고질적인 문제점을 고치기 위해 경남 김해에 위치한 가야 컨트리클럽에서 겨우내 구슬땀을 흘렸다는 백경림은 올해 총 세 가지의 목표를 세웠다. 1승, 2022시즌 시드권 확보, 그리고 신인왕이다. 백경림은 “신인왕은 신인 때만 할 수 있는 것이라 해보고 싶다는 생각을 했고, 운이 좋다면 우승도 할 수 있으면 좋겠다.”라고 말하면서 “제일 큰 목표는 상금순위 60위 안에 들어 시드를 유지하는 것이다. 정규투어 첫해가 가장 어렵다고들 많이 해서 걱정이 되긴 하지만, 최선을 다해서 버텨보고자 한다.”라는 각오를 전했다.

올 시즌부터 ‘도휘 에드가’의 후원을 받게 된 덕분에 백경림은 조금 더 마음껏 골프에 매진할 수 있게 됐다. 백경림은 “스폰서가 없을 때는 몰랐는데, 누군가의 지원과 후원을 받는 선수가 되어 보니 책임감이 생겼다. 프로로서 행동도 잘해야 할 것 같고, 부족한 모습을 보이면 안 된다는 생각도 든다. 그래서 부끄럽지 않은 선수가 될 수 있도록 연습도 더 열심히 하면서 최선을 다할 생각이다.”라는 포부를 내비쳤다.

백경림은 지금까지 올 수 있었던 원동력으로 어머니와 언니를 꼽았다. 사실 백경림은 운동선수 출신의 가족들 사이에서 자랐다. 특히 외가 쪽에 운동선수 출신이 많다. 어머니는 육상 선수, 이모는 배구 선수였고, 언니는 카누 선수 출신이다. 백경림은 “운동을 하면서 마음고생으로 힘들 때면 운동선수 출신 가족들의 신뢰와 이해, 그리고 응원에 힘입어 다시 일어날 수 있었다. 특히 어머니와 언니가 항상 많이 도와준 덕분에 지금의 내가 있을 수 있었다. 고마운 마음이 매우 크다.”라고 말하며 쑥스러운 듯 웃었다.

백경림의 롤모델은 세팍타크로 국가대표 김지영이다. 김지영과는 재작년에 처음 만나 함께 운동을 해왔는데, 김지영이 가진 긍정적이고 밝은 에너지를 보며 많은 도움을 받았다고 전했다. 백경림은 “좋은 성적을 거두는 것도 중요하지만, 나는 어떠한 상황에서도 항상 긍정적이고 겸손한 사람, 그리고 한결같은 사람이 되는 것이 더욱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지금의 이런 마음을 잃지 않는 선수가 될 수 있도록 계속해서 노력할 것이다.”라는 성숙한 말을 덧붙였다.

루키 답지 않은 성숙한 생각, 운동선수 출신 가족 사이에서 자라며 키워 온 특유의 열정과 끈기를 통해 올 시즌 백경림이 루키들 가운데서도 빛날 수 있게 될지, 많은 골프 팬들의 관심이 쏠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