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오페라단과 함께하는 오페라 마티네 시즌2 - 오페라 톡톡 ‘모차르트: 바스티앙과 바스티엔’
서울시오페라단과 함께하는 오페라 마티네 시즌2 - 오페라 톡톡 ‘모차르트: 바스티앙과 바스티엔’
  • 최유경 기자
  • 승인 2021.03.29 2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문화회관(사장 김성규) 서울시오페라단(단장 이경재)은 오는 4월 10일(토) 「오페라 톡톡 <모차르트: 바스티앙과 바스티엔>」을 꿈의숲아트센터 퍼포먼스홀 무대에 올린다. 2013년부터 2018년까지 공연마다 매진을 기록하며 관객들에게 많은 사랑 받았던 오페라 마티네를 오페라 마티네 시즌2 ‘오페라 톡톡(Opera Talk Talk)’으로 새롭게 단장하였다. 

 

 

 

 

 ‘바스티앙과 바스티엔’은 모차르트가 처음 작곡한 오페라로 젊은 연인의 아름답고 순수한 사랑을 다룬 작품이다. 이번 공연에서는 이를 재미있는 한국어 대사들로 풀어낸다. 또한 가족 관객을 대상으로 하여 어린이 관객이 지루하게 느끼지 않도록 공연 중간 마술을 더하였고 작품의 시대적 배경에 맞는 의상으로 포인트를 더해 유쾌하고 흥미로운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연출가 이범로는 “이 작품의 언어의 매력과 연극적 요소를 살리는데 주안점을 두었다. 독일어 작품을 한국어로 번안한 만큼 최대한 뉘앙스를 살리기 위해 노력했다. 다른 작품보다 많은 대본 연습을 통해 성악가들의 연기에 리얼리티를 부여하여 각 등장인물의 캐릭터의 톤을 달리하는데도 신경을 썼다.”고 밝혔다. 

 공연 초반 연출가 이범로의 해설을 통해 관객의 이해를 도울 예정이며, 이탈리아 베르디 국립음악원을 졸업하고 프랑스 마르세유 국립성악센터 소속 가수를 역임한 소프라노 김제니, 이탈리아 체세나 본치 극장에서 데뷔 후 유럽무대에서 오페라 주‧조역으로 활동한 테너 윤승환, 독일 쾰른, 뤼벡, 데트몰트 극장 등에서 전속 주역가수를 역임한 바리톤 김준동이 함께하여 완성도 높은 공연을 선사한다.

 2021년 ‘오페라 톡톡’은 4월 모차르트의 ‘바스티앙과 바스티엔’을 시작으로, 6월 로시니, 9월 모차르트, 12월에는 메노티의 ‘아말과 동방박사들’을 공연한다. 4월, 12월에는 오페라 작품 전체를 간략한 해설과 함께 감상할 수 있는 공연을 준비했으며 6월, 9월에는 작곡가의 오페라 작품들 내 유명 곡들을 제작진의 토크와 함께 선보임으로써 오페라를 보다 쉽고 재미있게 즐길 수 있는 무대로 꾸밀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