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MC’ 신동엽, 국내 최초 국악 오디션 MBN 조선판스타 MC 맡기로...국악인 총출동, 기대 이상” 차별화된 매력 예고!
국민 MC’ 신동엽, 국내 최초 국악 오디션 MBN 조선판스타 MC 맡기로...국악인 총출동, 기대 이상” 차별화된 매력 예고!
  • 한국스포츠통신=배윤조기자
  • 승인 2021.08.04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 MBN 조선판스타

다채로운 오디션·경연 프로그램을 통해 쫄깃한 진행 실력과 유쾌한 입담을 입증한 방송인 신동엽이 대한민국 최초의 퓨전 국악 서바이벌 오디션 MBN ‘K-소리로 싹 가능, 조선판스타’의 MC로 출연하는 소감을 밝혔다.

‘국민 MC’ 신동엽은 진행을 맡기로 한 이유에 대해 “수많은 오디션 프로그램이 있지만 국악을 중심 소재로 한다는 점이 참신했다. 국악인이 새로운 장르나 경연에 출연하는 모습은 종종 봤지만, 이처럼 국악인들이 총출동하는 오디션은 처음”이라며 ‘조선판스타’만의 개성을 설명했다. 이어 그는 “이 프로그램이야말로 국악이라는 장르를 오롯이 제대로, 친숙하게 알릴 수 있는 기회가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조선판스타’는 최고의 소리꾼들이 모여 록·발라드·힙합·재즈·팝·트로트·성악 등 모든 장르를 아우르는 미션에 도전하며 다채로운 무대를 선보일 국내 최초의 퓨전 국악 오디션이다. 참가자들의 첫 무대를 만난 신동엽은 “우리 소리에도 민요부터 정가, 판소리까지 다양한 장르가 있다는 걸 녹화하며 새삼 다시 깨달았다”며 “‘우리 소리로 이런 무대까지 만들어 낼 수 있구나’라는 생각이 저절로 들었다. 저는 물론 함께한 판정단까지 국악의 매력에 완전히 매료된 시간이었다”고 벅찬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이어 신동엽은 “재미있게도 소리를 했던 분들에게는 다른 장르의 음악을 본인의 방식대로 흡수하고, 자기 소리로 승화하는 능력이 있었다. 우리나라에 이렇게 어린 친구들을 포함해 끼와 재능을 가진 국악인들이 많다는 사실에 다시 한번 놀랐다”고 극찬과 함께 참가자들의 놀라운 면모를 귀띔했다. 신동엽을 깜짝 놀라게 한, 국악과 다른 장르의 조화가 과연 어떨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