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극단 제50회 정기공연 "천만 개의 도시"
서울시극단 제50회 정기공연 "천만 개의 도시"
  • 한국스포츠통신
  • 승인 2021.08.04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년의 사전 준비, 4개월의 인터뷰를 통해 만들어진 47개의 시민의 일상
- 주인공도, 내러티브도 없는 새로운 연극의 형태로 그려내는 서울의 모습
- 성별, 국적, 나이, 장애 유무를 특정하지 않는 배역 선정부터 배리어프리 공연까지

□ 서울시극단의 신작. 신선하고 새로운 틀에 담긴 서울, 그리고 시민의 일상

  세종문화회관 산하 서울시극단(단장 문삼화)은 오는 9월 3일(금)부터 9월 19일(일)까지 세종문화회관 M씨어터에서 연극 <천만 개의 도시>를 선보인다.

 연극 <천만 개의 도시>는 서울을 모티브로 도시에서 살아가는 시민들의 일상적인 모습을 다룬다. 특히 이번 공연은 일반적인 스토리 구조와 주인공 중심의 구성에서 벗어난 형태로 기획되었다. 길 잃은 골목길에서의 친구들, 강아지와 산책하는 주인, 공연장에서 티켓을 찾는 관객 등 우리가 삶에서 흔히 마주칠 수 있는 47개의 장면들로 구성된다.
 등장인물들은 나이, 성별, 국적, 장애 유무 등이 특정되지 않으며 각 장면은 인물의 자연스러운 흐름에 따른 전개를 보여준다. 이를 통해 공연은 서울의 평범한 순간과 시민의 일상을 보여주는 장면들로 서울이 존재함을 보여준다.

 서울시극단은 시민들의 일상의 순간을 포착하기 위해 다양한 나이대와 직종을 가진 시민들을 직접 만나 인터뷰하는 ‘리서치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지난 1년간 사전 작업을 거쳤으며, 올해 2월부터 4개월에 걸친 인터뷰를 통해 서울에 사는 시민들의 생생하고 현실적인 삶을 바탕으로 새롭게 구성, 창작하여 작품에 녹여냈다.

 또한 작품의 전 과정은 배리어 프리(Barrier Free)로 진행된다. 공연은 외국인, 장애인 배우 등 다양한 배우가 출연하며 연습 과정부터 공연 관람 환경까지 고려해 제작이 진행됐다. 연습실 경사로 설치 등 시설을 추가 정비했으며 연습 기간 수어 통역사가 상주한다. 배리어 프리 공연 관람은 수어 통역과 자막해설, 음성해설을 제공할 예정이며 이 중 음성 해설, 수어 통역은 6회차(9월 4일, 5일, 7일, 9일, 10일), 자막 해설은 전 회차 진행된다.

 연극 <천만 개의 도시>는 제22회 ‘김상열 연극상’을 수상하고 <도덕의 계보학>, <스푸트니크> 등 섬세한 연출과 남다른 관점으로 사랑받아온 박해성이 연출을 맡았다. 전성현 작가가 극본을 쓰고 음악에 카입이 참여하여 신선한 스토리텔링과 캐릭터, 음악으로 공연의 새로운 구성과 내용에 힘을 보탰다.

 연극 <천만 개의 도시> 공연 예매는 세종문화회관 홈페이지 및 주요 예매처를 통해 가능하며 음성해설 예매는 전화 예매만 가능하다. R석 5만 5천원, S석 3만 5천원, A석 2만 5천원. 14세 이상(중학생 이상)관람가. 좌석 운영은 코로나19 방역 상황에 맞춰 거리두기 좌석제로 운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