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길우, 영화 ‘왼쪽을 보는 남자, 오른쪽을 보는 여자’ 캐스팅 확정…벤처기업 대표 경일 役
강길우, 영화 ‘왼쪽을 보는 남자, 오른쪽을 보는 여자’ 캐스팅 확정…벤처기업 대표 경일 役
  • 한국스포츠통신=배윤조기자
  • 승인 2021.09.15 0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독립영화계 보석’ 강길우, 한국형 로맨스 영화 ‘왼쪽을 보는 남자, 오른쪽을 보는 여자’ 출연… 이동휘•정은채와 연기 호흡 -
강길우 (영화 ‘왼쪽을 보는 남자, 오른쪽을 보는 여자’) 제공=눈컴퍼니

강길우가 영화 ‘왼쪽을 보는 남자, 오른쪽을 보는 여자’(가제)에 합류, 독립영화계 저력으로 충무로의 뉴웨이브를 예고한다.

영화 ‘왼쪽을 보는 남자, 오른쪽을 보는 여자’는 권태를 앓던 연인이 이별 후에 마주하는 여러 감정을 그려낸 작품. 일찍이 배우 이동휘, 정은채가 캐스팅 소식을 전해 이목을 모은 바 있다. 여기에 강길우가 ‘경일’ 역으로 가세, 극의 흐름에 단단하게 무게 중심을 잡는다.

극 중 강길우가 연기할 ‘경일’은 젠틀함과 매너가 몸에 밴 벤처기업의 대표로, 아영(정은채 분)과 우연한 만남을 계기로 점차 가까워지게 되는 인물. 그간 섬세하고도 진정성 있는 연기로 서사에 깊이를 불어넣어 온 그가 이번 ‘왼쪽을 보는 남자, 오른쪽을 보는 여자’를 통해 인상적인 필모그래피에 또 하나의 획을 더할 전망이다.

단편 ‘명태’, ‘시체들의 아침’, 장편 ‘한강에게’, ‘정말 먼 곳’, ‘더스트맨’ 등 평범한 캐릭터도 오롯이 자신만의 색깔을 입혀 빚어내는 연기로 관객들을 감탄케 해온 강길우. 최근에는 세계적인 거장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첫 한국 영화 ‘브로커’(가제)에도 캐스팅돼 촬영을 마쳤다.

그런가 하면 독립영화 출연작 ‘절해고도’와 ‘초록밤’이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한국영화의 오늘-비전’ 섹션(월드 프리미어) 상영작으로 선정되는 기염을 토하기도. 이어 새 드라마 ‘아직 최선을 다하지 않았을 뿐’, ‘재벌집 막내아들’까지 내년에도 쉼 없이 대중을 찾을 예정이다. 높은 잠재력과 매력, 연극 무대에서부터 탄탄히 쌓아온 내공을 지닌 배우인 만큼 향후 강길우가 걸어 나갈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