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서울시향 김한의 모차르트 클라리넷 협주곡 개최!
2021 서울시향 김한의 모차르트 클라리넷 협주곡 개최!
  • 한국스포츠통신=배윤조기자
  • 승인 2021.09.26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필라델피아 오케스트라 부지휘자 에리나 야시마의 서울시향 첫 데뷔 무대!
지휘 : 에리나 야시마 Erina Yashima, conductor  협연 : 클라리네스트 김한 Han Kim, clarinet

서울시립교향악단은 9월 30일(목)과 10월 1일(금) 오후 8시 롯데콘서트홀에서 <2021 서울시향 김한의 모차르트 클라리넷 협주곡 ①,②>를 개최한다. 일본계 독일인 에리나 야시마가 시즌 3 첫 공연을 맡아, 눈길을 끈다. 2019년부터 필라델피아 오케스트라 부지휘자로 활약하고 있으며, 시카고 시민 오케스트라에서 리카르도 무티의 지도를 받아 일한 경험도 있다. 또한, 어릴 적 클라리넷 신동으로 주목받아온 김한이 협연 한다. 2018년부터 핀란드 방송교향악단 부수석으로 활동 중인 그는 2016년과 2019년 이후, 서울시향과의 세 번째 호흡을 맞추게 된다.

이 날 공연에서는 모차르트의 두 작품을 먼저 선보인다. 공교롭게도 두 곡 모두 모차르트가 세상을 떠나던 해에 작곡되어졌으며, 마지막 독일 오페라곡인 ‘마술 피리’와 ‘클라리넷 협주곡’이다. ‘마술 피리’는 오페라의 막이 오르기 전 경이롭고 몽환적인 분위기를 자아내며, 모차르트의 음악 기교가 집약되어 있는 걸작 중 하나로 손꼽힌다. ‘클라리넷 협주곡’은 클라리넷이 가진 고유한 매력을 가장 잘 표현한 작품으로 평가받으며, 저음, 중음, 고음 음역대와 미묘한 음조 변화가 돋보인다. 

이어서 라벨의 ‘쿠프랭의 무덤’은 프랑스어로 ‘무덤’, ‘묘비’를 의미하는 통보(tombeau)는 추모와 경의를 뜻하는 음악이다. 제1차 세계 대전이 발발한지 얼마 지나지 않아, 라벨이 영감을 얻어 이 피아노 모음곡을 구성하였다. 제1차 세계 대전 시절, 유명을 달리한 자신의 친구들에게 헌정한 곡으로, 라벨 본인의 예술적 소양을 드러내는 동시에 선배 음악가들에게 경의를 표하는 의미 또한 담겨있다.

버르토크의 ‘현악 오케스트라를 위한 디베르티멘토’는 자허와 바젤 체임버 오케스트라에 의해 위촉과 초연되었다. 제2차 세계 대전의 혼돈의 시간 속에서 작곡되었지만 작곡가의 현실 도피가 반영된 비교적 태평한 선율이 돋보인다. 또한 버르토크의 색채와 모더니즘적 경향도 눈여겨볼만 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