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4회 서울세계무용축제 10월 16일 개막...오프라인과 온라인 병행
제24회 서울세계무용축제 10월 16일 개막...오프라인과 온라인 병행
  • 한국스포츠통신=배윤조기자
  • 승인 2021.09.26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4회 서울세계무용축제(SIDance2021, 시댄스2021, 예술감독 이종호)가 다가오는 10월 16일부터 11월 14일까지 서울시내 주요 극장과 온라인에서 개최된다. ▶지역무용 특별초청 ▶베네룩스 포커스 등 특집 프로그램과 함께 다양한 ▶해외초청 ▶국내초청 ▶기획제작 라인업을 선보인다. 대학로예술극장 대극장, 예술의전당 자유소극장, 서강대학교 메리홀 대극장, 문화비축기지, 신촌문화발전소에서 대면 공연을 진행하는 동시에 공연영상, 댄스필름, 다큐멘터리 등 무용을 활용한 해외 영상작품을 소개하는 온라인 축제도 병행한다. 

올해에는 특히 <지역무용 특별초청>을 통해 그간 서울 관객들이 접하기 어려웠던 지역의 유명 무용단 공연을 소개한다. 대구시립무용단(대구문화예술회관), 경기도립무용단(경기아트센터), 청주시립무용단과 군산, 대전, 대구 지역에서 활동하는 최재희, 이혜경, 정은혜, 장유경 등을 초청해 지역 다양성을 확보하고자했다. 또한 코로나19 팬데믹 사태로 단절되었던 해외초청을 재개하여 티-마이 응웬(Thi-Mai Nguyen, 벨기에), 랄리 아이과데(Lali Ayguadé, 스페인) 등의 해외 작품을 오랜만에 소개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유행가 한 곡에 안무를 입혀보는 새로운 프로젝트 <댄스있송>, 젊은 안무가들의 창작계 본격 진입을 지원하는 <시댄스 투모로우>, 스타 무용수의 저력을 선보이는 <댄서 장윤나>를 비롯해 다채로운 매력으로 관객에게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