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우진,2021 세계양궁선수권대회에서 사상 첫 3관왕에 올라..
김우진,2021 세계양궁선수권대회에서 사상 첫 3관왕에 올라..
  • 한국스포츠통신=배윤조기자
  • 승인 2021.09.27 1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시청 김우진(29)이 미국 양크턴에서 개최된 2021 세계양궁선수권대회에서 사상 첫 3관왕에 올랐다.
 김우진은 25일(한국시간) 오진혁(40·현대제철) 김제덕(17·경북일고)과 출전한 남자 단체전에서 숙적 미국을 6-0(54-53 56-55 57-54)으로 가볍게 제치고 2015 코펜하겐(덴마크) 대회 이후 6년 만에 남자단체전에서 금메달을 따냈다. 

혼성단체전에서는 도쿄올림픽 3관왕 안산(광주여대)과 출전해 러시아를 6-0(38-36 39-36 37-33)으로 완파하고 2관왕에 올랐다.

27일(한국시간) 리커브 남자 결승전에서는 마르쿠스 다우메이다(브라질)를 세트스코어 7-3(29-26 29-28 27-30 28-28, 29-27)로 꺾고 개인전 우승을 차지하며, 세계선수권대회 역사상 첫 번째 3관왕의 주인공이 됐다. 

리커브 대표팀은 여자단체전과 여자개인전에서도(장민희·인천대학교) 금메달을 추가하며 2009년 울산 대회이후 12년 만에 전종목 석권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