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2-01-27 22:48 (목)
쿡킹’ 우주소녀 수빈, 완벽한 이론→수준급 솜씨…‘쪼꼬미 대장금’ 등극..
쿡킹’ 우주소녀 수빈, 완벽한 이론→수준급 솜씨…‘쪼꼬미 대장금’ 등극..
  • 한국스포츠통신=배기택기자
  • 승인 2021.10.29 2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우주소녀 수빈, ‘쿡킹’ 위해 요리학원 등록 ‘쪼꼬미 매력 발산’
그룹 우주소녀(WJSN) 수빈

그룹 우주소녀(WJSN) 수빈이 상큼한 매력과 수준급 요리 실력을 선보였다.

수빈은 지난 28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쿡킹 : 요리왕의 탄생’(이하 ‘쿡킹’)에 출연, 소고기를 주제로 요리 솜씨를 펼쳤다.

이날 수빈은 ‘쿡킹’을 위해 요리학원까지 등록했고, 출연을 결심한 후 양식 조리사 기능시험도 준비 중이라고 알려져 심사위원들을 놀라게 했다. 또한 푸드스타일리스트 어머니의 특훈을 받아 기대를 높인 수빈은 ‘흥칫뿡’ 안무로 깜찍하고 발랄하게 등장하며 시선을 사로잡기도 했다.

3:3 예선전 규칙에 따라 오지호, 유재환과 한 조로 대결에 임하게 된 수빈은 “‘쿡킹’을 위해 학원도 등록했다. 학원에 자격증 반이 있어서 하는 김에 자격증을 따서 와야겠다 했는데 3번을 떨어졌다. 자격증은 가지고 오지 못했지만 필기는 땄다. 이론은 안다. 식중독균 다 안다”고 당찬 각오를 밝혔다. 특히 수빈은 오세득 셰프에게 “양식 자격증 있으시냐”고 묻는 엉뚱한 모습으로 웃음까지 자아냈다.

수빈은 소고기쌀튀김, 양지대파탕을 준비했다. “기왕 이렇게 된 거 열심히 하려고 한다. 욕심이 난다”며 포부를 드러낸 수빈은 필기로 다져진 완벽한 실력을 거침없이 드러냈다.

양지대파탕부터 만들기 시작한 수빈은 수준급 칼 솜씨로 심사위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수빈은 튀김에 생쌀을 이용해 식감을 살렸으며 돌발 상황에도 침착하게 대처하며 요리를 이어갔다. 송훈 셰프는 “신흥 강자다”라고 감탄했고, 윤은혜 역시 “세심하게 요리를 차근차근 잘하더라”라고 말했다.

초보라는 사실을 들키지 않게 반복해서 연습을 한 수빈은 주어진 시간 안에 준비한 요리를 모두 완성하고 생화로 플레이팅을 해내며 눈과 입을 모두 만족시켰다. 수빈은 “일주일 전부터 매일 연습하고 잤다. 잘 나온 것 같다”고 만족한 모습을 보였다. 셰프들은 “맛있는 소스가 기대를 높였다”, “판매할 수 있을 정도의 비주얼이다”라고 칭찬했다.

현재 수빈은 우주소녀와 쪼꼬미를 오가며 팔방미인 매력을 자랑하는 것은 물론, 꾸준히 다채로운 콘텐츠도 공개하며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