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2-01-27 22:48 (목)
이렇게 된 이상 청와대로 간다’ ,배우 윤금선아, 성장하는 청춘 캐릭터를 완벽하게 그려내...시청자 공감↑
이렇게 된 이상 청와대로 간다’ ,배우 윤금선아, 성장하는 청춘 캐릭터를 완벽하게 그려내...시청자 공감↑
  • 한국스포츠통신=배기택 기자
  • 승인 2021.11.15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청와대로 간다’ 윤금선아, 섬세한 감정선으로 그려낸 20대 청춘…성장캐 탄생
사진출처-웨이브 (wavve)

배우 윤금선아가 12일 공개된 웨이브(wavve) 오리지널 드라마 ‘이렇게 된 이상 청와대로 간다’에서 당차고 씩씩한 20대 청춘 조리나로 분해 걸크러시 매력을 발산하며 시청자들을 사로잡고 있다. 특히 8, 9화에서 윤금선아는

거침없는 입담과 강렬한 분위기로 극에 활력을 불어넣으며 존재감을 발휘했다.

리나는 언제가 될지 모를 성공을 꿈꾸며 하루하루 버티고 살아가는 인물. 과거 돈을 벌기 위해 채팅 앱에 손을 댄 적도 있다.

그러다 리나는 이정은(김성령 분)과의 원한 관계를 가진 장인규에게 돈을 받고 정은의 남편 김성남(백현진 분)에게 의도적으로 접근해 함께 있는 사진을 찍혔다.

하지만 이내 자신의 행동을 후회한 리나는 인규를 만나 모든 일을 그만하겠다며 돈을 돌려주고 인규에게 시원하고 통쾌한 사이다 일침을 날렸다.

그런가 하면 동생 우찬에게는 카리스마 넘치는 누나의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청와대로 간다’가 공개된 후 윤금선아는 20대 청춘들의 성장기를 리얼하게 그려냈다는 평을 받으며 시청자들의 공감을 자아내고 있다.

특히 윤금선아는 그 과정에서 내면의 슬픔과 고통, 그러다가도 다시 나아가는 복잡한 심경을 가진 청춘의 모습을 섬세한 감정선으로 담아내 캐릭터의 서사에 힘을 실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