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2-05-24 23:11 (화)
新잠실 탄생? 거대한 돈이 몰린다 … 서울시, 위례선 트램 올해 12월 말 본격 착수
新잠실 탄생? 거대한 돈이 몰린다 … 서울시, 위례선 트램 올해 12월 말 본격 착수
  • 배윤조 기자
  • 승인 2021.12.16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위례 신도시, 위례선 트램타고 신잠실로 주목받나
- 경제적가치 엄청나.... 12월말 착공 들어가면 위례 신도시의 위상 달라질 듯
- 한신공영 컨소시엄 선정, ‘21.12월 공사 계약, 21년 12월말 착공, 25년 9월 개통
- 마천역(5호선)~복정역(8,분당선)·남위례역(8호선), 총 연장 5.4㎞, 12개소 정거장
- 차량구매 ㈜우진산전 최종 낙찰자 선정, 전기배터리 탑재형 무가선 저상 트램 도입
- 계약 및 각종 인허가 등 후속절차 신속히 추진, 지역경제 활성화 크게 기여 기대

교통의 발전은 필연적으로 집값 상승과 지역 위상을 높이는 직접적인 효과를 유발한다. 교통이 있는 곳에 돈이 몰린다는 의미다.

또 하나의 공룡이 탄생하려고 하고 있다. 송파구 ‘위례’ 이야기다. 위례 신도시가 ‘신도시’라는 달갑지 않은 타이틀을 떼고 또 하나의 ‘잠실’로서 입지를 공고히 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에 부풀어 있다. 위례선 트램의 착공 일정이 정해졌기 때문이다.  

 

신잠실 탄생? 트램타고 위례 신도시 날아오르나
신잠실 탄생? 트램타고 위례 신도시 날아오르나

 

 

서울시는 위례선(트램) 도시철도 건설사업의 실시설계 적격자로 한신공영 컨소시엄을 14일(화) 최종 선정하고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밝혔다. 지난 5월 패스트트랙 방식인 설계시공 일괄입찰공사로 공고하고, 12.3.(금) 입찰에 참여한 2개사에 대한 설계적격심의 과정을 거쳐, 12.10.(금) 조달청이 가격개찰을 집행했다. 

시는 각종 행정절차 소요 기간을 최대한 단축하고 우선시공분부터 금년 12월말 계약을 체결하여 공사를 본격 착수할 예정이다. 마천역(5호선)~복정역(8호선‧수인분당선)·남위례역(8호선)을 잇는 총 연장 5.4㎞에 총 12개소(환승역 4개소)의 정거장이 건설된다.

현재 개통 일정은 2025년 9월이다. 만일 이때 정상적으로 개통이 된다면 57년 만에 서울시에 다시 부활하게 되는 것이다. 최근 타지자체에서도 지역 교통난 해소를 위해 서울시 위례선 트램사업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는 만큼 앞으로 여러 도시들로 확대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위례선이 지나는 장지천에 수변공원과 조화되는 케이블 형식의 교량을 건설하고 이용자를 위한 전망대와 보행로 및 자전거도로를 양측에 설치하는 등 디자인과 편의성을 모두 고려하여 지역의 랜드마크가 되도록 설계할 계획이다. 

복정역(8호선, 분당선)으로 환승하는 정거장에는 승강장에서 복정역으로 직결환승이 가능하도록 지하연결통로를 신설하여 환승동선을 단축하고 에스컬레이터를 설치하여 이용객 편의를 최대한 고려한다. 

한신공영 자료

위례신도시 북측 공원부지에 들어서는 차량기지는 전면 지하화하여 지역주민의 휴식공간을 최대화 하였으며, 종합관리동 건물 상부에는 공원 조망이 가능한 전망데크를 설치하여 주민 개방형 공간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한편, 세 차례 유찰 끝에 지난 13일(월) 위례선(트램) 차량구매 입찰에서 ㈜우진산전을 최종 낙찰자로 선정했다. 친환경 교통수단으로 전선 없는 전기배터리 탑재형 무가선 저상 트램이 도입된다. 

입찰에 2개사가 참여했으며, 기술제안서 평가와 가격입찰을 거쳐 13(월) 최종 선정됐다. 차량은 5칸이 1편성이며 총 10편성으로 구성된다.  

위례선(트램) 도시철도는 서울 남동부 송파구 남쪽에 있는 대규모 신도시인 위례신도시의 교통난 해소 및 대중교통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마천역(5호선)에서 복정역(8호선‧수인분당선)과 남위례역(8호선)까지 노면전차(트램)로 연결하는 친환경 신교통 사업이다. 

이정화 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장은 “지역 주민들의 오랜 숙원 사업인 위례선(트램) 건설사업의 조속한 시행을 위하여 계약 및 각종 영향평가 등 후속절차를 신속히 추진할 것”이라며, “신교통수단인 트램 도입으로 위례신도시 대중교통 불편해소 및 지역 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