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2-11-28 18:43 (월)
며느라기2...ing’ 배우 윤금선아, 독박 육아 속 울분 폭발…리얼한 연기 눈물샘 자극!
며느라기2...ing’ 배우 윤금선아, 독박 육아 속 울분 폭발…리얼한 연기 눈물샘 자극!
  • 한국스포츠통신=배기택 기자
  • 승인 2022.01.26 2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며느라기2...ing’ 화면 캡처

윤금선아는 카카오TV 오리지널 ‘며느라기2...ing’에서 주인공 민사린(박하선 분)의 절친이자 쌍둥이 엄마 유미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지난 주말 공개된 3회에서 윤금선아는 독박 육아에 지쳐 울분을 토해내는 모습으로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날 유미와 사린, 연수는 카페에서 모임을 갖기로 했지만 유미가 육아 때문에 나올 수 없게 되었고, 사린과 연수는 유미의 집을 찾았다. 

유미는 “몇 주 전부터 남편에게 친구들과 약속 날짜를 알려주며 일찍 와서 아이들을 봐달라고 신신당부했지만 남편이 회사 사람들과 1박 2일 낚시를 떠났다”고 했다.

이어 “남편이 집안일에는 손 하나 까딱 안 하고 돈 번다고 어찌나 생색을 내는지 너무 힘들다”라며 오열을 터트리는 장면은 시청자들의 가슴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그런가 하면 “애들만 이혼하고 싶다”라며 육아 스트레스가 극한에 치달은 유미의 모습이 그려지며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이날 방송에서 윤금선아는 경력이 단절된 채 독박 육아와 살림까지 떠안은 ‘며느라기’의 현실과 애환을 사실적이고 현실감 있게 그려내 시청자들의 공감을 이끌어냈다. 

시청자들은 “너무 공감되고 위로받는다”, “짠내 200% 현실맘 연기 최고” 등의 반응을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