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2-06-26 19:09 (일)
비올리스트 임요섭 ‘슈만을 좋아하세요...슈만의 작품으로 관객들을 만난다
비올리스트 임요섭 ‘슈만을 좋아하세요...슈만의 작품으로 관객들을 만난다
  • 한국스포츠통신=이은혜 기자
  • 승인 2022.03.08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월 23일 오후 7시30분 예술의전당 인춘아트홀
비올리스트 임요섭

비올리스트 임요섭이 ‘슈만을 좋아하세요’라는 부제 아래 격정과 열정의 작곡가 슈만의 비올라 작품으로 관객들을 만난다.
우리 귀에 익숙한 슈만의 바이올린 곡 등을 비올라의 따뜻하고 포용적인 음색으로 선보이는 특별한 연주회다.
임요섭은 서울시향 비올라 단원으로 선발되어 귀국했으며 예술의전당 리사이틀홀 귀국 독주회를 시작으로 매년 독주회와 다양한 실내악 활동을 통해 관객을 만나고 있다. 미국 북텍사스주립대, 오클라호마주립대 등에서 초청독주회를 가진 바 있으며, 루마니아 올테니아 필하모닉오케스트라, 카메라타 전남, 앙상블 판과 협연하는 등 왕성한 연주활동을 펼쳤다.

서울문화재단 예술작품지원사업에 선정되어 베토벤 첼로 소나타 전곡을 비올라 버전으로 초연해 성공적인 공연으로 호평받기도 했다. 당시 이 연주는 KBS 클래식FM ‘KBS 음악실’을 통해 전국으로 송출됐다. 또한 ‘브람스를 좋아하세요Ⅰ,Ⅱ 시리즈’로 브람스의 첼로 소나타와 비올라 소나타 전곡을 연주했으며, Steinway 초청연주회 시리즈 2021에서 독주회를 열었다.
비올리스트 임요섭은 현재 서울시립교향악단 단원, 앙상블 포럼21 부수석으로 활동 중이며 예원학교, 서울예고, 선화예고, 안양예고에 출강하여 후학 양성과 지도에 노력을 아끼지 않고 있다.
그동안 매년 독주회를 통해 베토벤 첼로 소나타, 브람스 첼로 및 비올라 소나타 등 전곡을 연주해온 임요섭은 새로운 길을 모색하기로 했다.
슈만의 바이올린 소나타 속에 마치 임요섭을 기다리고 있는 듯한 비올라의 매력적인 소리가 떠올랐다.
“맞아요. 슈만이 작곡한 오리지널 비올라 곡은 Märchenbilder Op.113(이야기 그림책) 한 곡 뿐입니다. 하지만 그가 작곡한 바이올린 소나타를 비롯, 거의 모든 곡(가곡 포함)들을 비올라로 연주했을 때 굉장히 고혹적이고 깊은 매력을 발산하거든요. 그 상상의 소리를 이번 무대에 선보여, 관객들에게도 비올라로 연주하는 슈만의 음악을 드리고 싶었습니다. 아마 매력에 푹 빠지실 겁니다.”
이번 연주는 피아니스트 임리라와 함께 호흡을 맞추며 Fantasiestüke Op.73 bis(1849) 환상 소곡집, Violin Sonata No.1, in A Minor, Op.105 bis(1851), Fünf Stücke im Volkston Op.102 (1849), Märchenbilder 4 Stüke für Klavier und Viola Op.113 (1851) 등을 연주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