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LPGA 2022 지에이코리아 드림투어 1차전 박도은, 입회 6년 만에 첫 우승!
KLPGA 2022 지에이코리아 드림투어 1차전 박도은, 입회 6년 만에 첫 우승!
  • 한국스포츠통신=배윤조기자
  • 승인 2022.07.14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도은(24,노랑통닭)

경기도 골드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KLPGA 2022 지에이코리아 드림투어 1차전’에서 박도은(24,노랑통닭)이 우승컵을 높이 들어 올렸다.

1라운드에서 4언더파 68타를 치며 공동 10위로 경기를 마친 박도은은 최종라운드에서 쾌조의 샷감을 선보였다. 전반 9개 홀에서 버디만 5개를 골라잡으며 단숨에 선두권으로 뛰어올랐고, 후반에는 버디 3개와 보기 1개를 묶어 2타를 더 줄이며 최종합계 11언더파 133타(68-65)로 입회 6년 만에 우승의 기쁨을 맛봤다.

박도은은 “정말 오래 기다린 우승이라 아직 실감이 안난다. 지금 기분을 한마디로 표현하자면 ‘싱숭생숭’인 것 같다.”며 소감을 밝힌 뒤, “두산건설의 권경훈 회장님과 노랑푸드의 송민규, 최명록 대표이사님, 오세욱 단장님, 김영수 프로님, 이로운 선생님, 미즈노와 타이틀리스트 등 도움 주신 모든 분들과 가족들에게 감사하다.”고 전했다.

우승 요인으로는 “거리가 많이 늘었고 올 초부터 샷감도 계속 좋았다. 거리가 늘다 보니 웨지를 많이 잡게 되어 웨지샷 연습을 중점적으로 했고, 평소 부족했던 퍼트 연습에도 매진한 것이 오늘 우승까지 이어진 것 같다.”고 평가했다.

2016년 국가 상비군을 지낸 박도은은 같은 해 아마추어 신분으로 ‘그랜드-삼대인 점프투어 16차전’에서 우승하며 가능성을 알렸다. 2017년 KLPGA 정회원으로 입회한 뒤 드림투어에서 활동한 박도은은 2018년에는 시드순위전을 통해 정규투어에 진출했지만 이렇다 할 성적을 거두지 못하고 다시 드림투어에서 뛰게 됐다.

박도은은 “정규투어를 경험한 뒤 자신감도 많이 떨어졌고, 골프를 포기해야겠다는 마음이 들기도 했다. 거리가 많이 나지 않아서 골프가 힘들어졌다고 생각했고, 열심히 훈련해서 지금은 20야드 정도 비거리가 늘었다. 거리가 늘어서 경기하는 것이 훨씬 편해졌다. 정규투어 활동은 무척 힘들었지만 그만큼 좋은 경험이었다.”고 밝혔다.

지난해 박단비에서 지금의 이름으로 개명한 박도은은 ‘’개명을 하면서 골프뿐만 아니라 일상생활과 마음가짐까지 새롭고 즐거운 마음으로 임할 수 있었다. 때마침 새로운 스폰서도 만나면서 마음을 잡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번 우승으로 드림투어 상금순위 19위에서 5위로 껑충 뛰어오르며 2023시즌 정규투어 진출 가능성을 높인 박도은은 “꾸준한 성적을 내는 것이 첫 번째 목표이고 기회가 된다면 우승도 해보고 싶다.”며 각오를 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