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4-06-12 20:51 (수)
[골프왕4] ‘힘의 제왕’ 추성훈&모태범, 골프왕 잡으러 왔다... “제대로 보여줘야지” 의욕 활활!
[골프왕4] ‘힘의 제왕’ 추성훈&모태범, 골프왕 잡으러 왔다... “제대로 보여줘야지” 의욕 활활!
  • 한국스포츠통신=배기택 기자
  • 승인 2022.11.25 0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피드 스케이트 모태범 vs 스켈레톤 윤성빈, 웃음기 사라진 금메달리스트들의 대결!

골프 버라이어티 ‘골프왕4’에 피지컬, 멘탈, 골프 실력까지 다 갖춘 역대급 강한 친구들, 추성훈X모태범이 게스트로 찾아온다.

27일 방송될 ‘골프왕4’ 예고편에는 격투기 선수로 ‘파이터’의 강인함과 ‘사랑이 아빠’로 자상함을 오가는 추성훈이 이번에는 골프에 도전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추성훈은 시원한 샷으로 골프왕 접수를 예고했고, 골프왕 팀이 “웬일이야”, “됐다!”라며 소리치는 모습이 이어졌다. 또 금빛 피지컬을 자랑하는 스피드 스케이팅 금메달리스트 모태범도 함께 골프왕을 찾았다.

추성훈은 “제대로 보여줘야지”라며 포부를 전했다. 여기에 주변의 걱정은 아랑곳없이 홀인을 시키는 정확성을 자랑하는 모태범까지 합세해 골프왕을 압도하기 시작했다. 김국진도 “감각이 좋다”며 엄지를 세워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조성됐다.

그러나 김국진이 “동계 스포츠 제왕끼리 붙는다”며 전 스피드 스케이팅 선수 모태범과 스켈레톤 선수 윤성빈의 골프 대결을 선언하자 긴장감이 감돌았다. ‘골프왕’ 팀의 멘탈을 챙기던 든든한 막내 윤성빈은 웃음기가 사라진 채 바짝 긴장한 상태가 됐다. 양세형은 “성빈아, 하나 보여줘”라며 모태범 견제에 들어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