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3-02-07 09:43 (화)
3일 새벽 서울 눈 예보, 서울시 비상발령 총력 대응 ... 강설대비 비상근무
3일 새벽 서울 눈 예보, 서울시 비상발령 총력 대응 ... 강설대비 비상근무
  • 한국스포츠통신=배윤조 기자
  • 승인 2022.12.02 2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빙판길, 도로 살얼음으로 미끄러울 수 있으니 교통·보행 안전 주의 당부

12월 3일 새벽 00시부터 15시 사이 수도권에 눈 또는 비가 예보됨에 따라 서울시는 2일 21시부터 제설 1단계 비상근무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서울은 1~3㎝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되었다.

1단계 비상근무 발령에 따라 서울시, 자치구, 시설공단 등 33개 제설기관은 제설인력 4,600여명과 제설장비 1,100여대를 투입 제설작업을 준비한다.

서울시는 서해지역 설치된 CCTV를 통해 눈구름 이동을 실시간 관측하고, 서울에 눈구름 도착 전에 제설작업을 시작해 초기대응에 빈틈이 없도록 준비한다는 방침이다.
   
비상발령 후 서해지역 강설 시작 전까지 제설차량에 제설제 상차 및 현장배치 후 서울시내 눈구름 도착 1시간 전까지 제설제 사전살포를 완료할 계획이다.

최진석 서울시 안전총괄실장은 “눈이 온 이후 빙판이나 도로 살얼음으로 미끄러운 곳이 있을 수 있으니 교통·보행 안전에 주의해 줄 것을 당부드리며, 시민 불편이 없도록 제설작업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