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4-02-26 23:16 (월)
"사이의 공간: 한국미술의 근대" 해외언론 호평...선데이타임즈, 뉴욕타임즈, LA타임즈 등에서 블록버스터 전시로 소개
"사이의 공간: 한국미술의 근대" 해외언론 호평...선데이타임즈, 뉴욕타임즈, LA타임즈 등에서 블록버스터 전시로 소개
  • 한국스포츠통신=배윤조 기자
  • 승인 2022.12.19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선데이타임즈 ‘올가을 블록버스터 전시 6선’에 선정
- 이쾌대의 ‘푸른 두루마기를 입은 자화상’, 김환기의 ‘항아리와 여인’, 곽인식의 ‘작품’ 등에 큰 관심
- 1897~1965년 한국 근대 미술을 주제로, 서구권에서 열린 첫 전시
"사이의 공간: 한국미술의 근대"전

국립현대미술관,과 LA카운티뮤지엄(LACMA)이 공동주최하고 있는 《사이의 공간: 한국미술의 근대》전이 현지에서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사이의 공간: 한국미술의 근대》는 지난 9월 LA카운티뮤지엄에서 개막, 1897년부터 1965년 시기 한반도에서 제작된 작품 130여 점을 선보이고 있다. 서구권 국가에서 한국의 근대 시기 미술에 주목한 전시는 처음이기 때문에 이번 전시는 개막과 더불어 해외 언론으로부터 상당한 주목을 받았다.

2022년 1월 이미 아트뉴스페이퍼에서 ‘올해 세계에서 가장 기대되는 전시 10선’에 베니스 비엔날레, 세잔느 회고전, 몬드리안 회고전 등과 함께 아시아 주제 전시로는 유일하게 《사이의 공간: 한국미술의 근대》전이 이름을 올린 바 있다.
이후 지난 9월 전시 개막을 전후하여, 런던타임즈, 뉴욕타임즈, LA타임즈가 모두 전시 기사를 내놓으며, 세계 문화계에 ‘한국’이라는 키워드가 대세로 자리 잡고 있음을 입증했다.
더구나 문화면을 비중 있게 다루는 일요일판에 이 전시가 ‘블록버스터’ 전시의 하나로 소개된 점은 매우 이례적이다.

선데이타임즈에서는 ‘올가을 블록버스터 전시 6선’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뉴욕 근대미술관(MoMA)의 볼프강 틸만 전시, 코펜하겐 국립미술관의 마티스 전시 등과 함께 《사이의 공간: 한국미술의 근대》전을 소개했다.
“기아자동차, K팝, 영화 기생충에 이르기까지 한국의 디자인과 문화는 결정적 순간을 맞이하고 있다”고 언급하면서, 이번 전시의 시의적절성이 이보다 더 좋을 수 없다고 평했다.
또한 이 전시가 한국이 20세기를 통과하며 전통과 근대화의 줄다리기를 어떻게 창의적인 방식으로 조율해 나갔는지를 보여준다고 덧붙였다.

뉴욕타임즈에서는 이번 전시가 근대기 “한반도에서 만들어진 우아하고 근엄하고 더할 나위 없이 뛰어난 예술에 대한, 놓쳐서는 안 될 연구 성과물”이라고 소개했으며, 미국과 유럽에서 열리는 블록버스터 전시들 가운데 하나로, ‘사이의 공간’을 꼽았다.
김환기, 이인성, 나혜석 등의 작품을 예로 들며, “한국이 세계 최고 문화강국으로 계속해서 떠오르고 있는 이때, 이 작품들은 우리가 알아야 할 한국의 모더니즘”이라고 언급했다.

LA타임즈는 한국 근대 사진을 집중 조명한 기사에서부터 전시에 대한 통합 리뷰에 이르기까지 여러 번에 걸쳐 전시를 소개했다. 일부 작품의 지나친 서구지향성에 대해서는 비판적인 시각을 드러내기도 했지만, 이쾌대의 ‘푸른 두루마기를 입은 자화상’, 곽인식의 ‘작품’ 등에 대해 특별한 관심과 놀라움을 표출했다. 그 외 가디언, 아트넷, 오큘라, 아시안 아트뉴스페이터 등 여러 해외 언론 매체를 통해 전시가 조명되었다.

한편, 이번 전시는 방탄소년단 RM의 오디오가이드 음성녹음 재능기부로 인해 더욱 큰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는 2030 젊은 층의 미술관 유입을 향상시켰으며, 미술관의 소셜미디어(SNS) 팔로워 수 증대에도 크게 기여한 것으로 LA카운티뮤지엄은 보고 있다. RM이 기념촬영 했던 이쾌대의 작품 옆에서, 같은 자세로 사진을 찍어 소셜미디어에 올리는 사례도 눈에 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