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4-06-12 20:51 (수)
대한축구협회 부회장에 전 국가대표 선수 "이동국" 선임
대한축구협회 부회장에 전 국가대표 선수 "이동국" 선임
  • 한국스포츠통신=서재호 기자
  • 승인 2023.01.19 0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축구사랑나눔재단 이사장 조병득.경기도축구협회장 이석재 부회장 선임
전 국가대표 선수 이동국(44)

대한축구협회는 18일 축구회관에서 이사회와 대의원총회를 잇따라 열고 일부 임원 위촉안을 승인했다.
이날 대의원총회 의결에 따라 이동국(44) 전 국가대표 선수와 조병득(65) 축구사랑나눔재단 이사장, 이석재(65) 경기도축구협회장이 대한축구협회 부회장에 새로 선임됐다. 
기존 이용수, 김병지 부회장은 사임했다.  이로써 대한축구협회 부회장은 현 김기홍, 최영일, 이영표, 홍은아에 이어, 이동국, 조병득, 이석재 부회장까지 총 7명이 됐다.

총회에서는 일부 분과위원장의 교체 선임안도 의결했다. 대회분과위원장에는 정해성(65) 전 국가대표팀 코치, 기술발전위원장에는 이임생(52) 전 수원삼성 감독, 심판위원장에는 김동진(50) 전 국제심판, 사회공헌위원장에는 조원희(40) 전 국가대표 선수를 새로 임명했다.  지난 1월초 발표된 마이클 뮐러(58) 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장 선임도 추인했다. 정재권(53) 한양대 감독은 이사에 추가됐다.
이밖에 행정 감사로 손호영(58) 경북축구협회장을 새로 선출했다.새로 선임된 부회장, 이사, 감사의 임기는 2024년 12월까지 2년간이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는 올해부터 K3, K4리그에서 팀당 18명 엔트리 중 21세 이하 선수를 3명 이상 포함하고, 1명 이상은 반드시 선발 출전하는 저연령 선수 육성 제도를 도입하기로 했다.  이 규정을 지키지 않는 팀에게는 교체 인원에 제한이 가해진다.
또 초등부 경기는 기존 2명의 심판에서 1명의 심판만 투입하는 1심제로 변경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