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A 결혼 말고 동거] 빨리 동거하고 싶다던 한혜진 “진짜를 보고 싶었다...동거에 대한 생각, 전격 인터뷰!
[채널A 결혼 말고 동거] 빨리 동거하고 싶다던 한혜진 “진짜를 보고 싶었다...동거에 대한 생각, 전격 인터뷰!
  • 한국스포츠통신=배기택 기자
  • 승인 2023.01.31 2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살아봐야 더 사랑한다! 연애와 결혼 사이, 뜨겁게 사랑 중인 실제 동거 커플 관찰기

하이퍼리얼리즘 동거 관찰 러브스토리 ‘결혼 말고 동거’의 MC로 출격한 ‘프로 연참러’ 한혜진이 ‘동거 간접 체험’에 대해 “진짜를 보고 싶었다”고 밝혔다.

검증된 연애 참견 스킬과 자타가 공인하는 솔직함을 가진 한혜진에게도 ‘동거’라는 소재는 놀랍고 신선했다. 결혼하지 않은 1인 가구로 살아가는 입장인 한혜진은 “무엇보다 궁금했고 진짜를 보고 싶었다”며 “내가 아닌 그들이 택한 라이프스타일의 다양한 면면을 간접 체험해 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실제로 스튜디오에서도 한혜진은 “나도 빨리 동거하고 싶다”고 말할 정도로 ‘동거’에 대해 ‘오픈 마인드’를 보인 바 있다.

“결혼이든 동거든 결국은 사람 사는 이야기”라며 때로는 눈물나고, 또 너무나 사랑스럽기도 한 여러 ‘동거 커플’의 이야기를 예고한 한혜진과의 일문일답을 공개한다.

Q1. 결혼 말고 동거’ 프로그램에 대한 첫인상이 어땠나요?
A. 일단 '동거'를 소재로 한다는 게 놀랍고 신선했죠. 동거라는 또 하나의 현상이 사람들의 관심과 흥미를 유발할 수 있다고 느꼈어요. 또 하나의 삶의 방식으로 다 같이 이야기해볼 만한 시간이 될지도 모른다고 생각했어요.

Q2. 출연을 결정하신 가장 큰 동기는 무엇이었나요?
A. 무엇보다 궁금했어요. 진짜를 보고 싶었고요. 결혼하지 않은 1인 가구의 삶을 살아가는 입장에서, 내가 아닌 그들이 택한 라이프스타일의 다양한 면면을 간접 체험해 보고 싶었습니다.

Q3. 평소 ‘동거’에 대한 생각은 어떠하셨는지요?
A. ‘두 사람이 만나서 행복하게 잘 산다’는 것이 누구나 바라는 부분이라면, 동거도 결국 누군가에게는 행복을 위해 채택한 삶의 여러 방식 중 하나일 수 있다고 생각했어요. 불행하기 위해 사는 사람은 없을 테니까요.

Q4. ‘결혼 말고 동거’에 대해 가장 기대되는 부분, 그리고 가장 걱정되는 부분을 꼽아주세요.
A. 또 다른 삶의 방식 한 가지를 보게 된다는 점. 그리고 그 안에서 마주하게 될 여러 현실적인 상황들을 솔직하게 보게 될 거예요. 바로 그런 부분에서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많은 생각을 하게 할 것이라고 생각해요. 결국엔 이 모두가 그야말로 ‘사람 사는 이야기’이기 때문이겠죠.

Q5. 다른 MC들과의 케미는 어떨 것으로 기대되시나요?
A. 모두 짧게, 또는 길게 함께 호흡을 맞췄던 사이예요. 각자의 개성과 매력이 충분하기에 스스로도 녹화가 많이 기대되고 앞으로 재밌을 것 같아요.

Q6. ‘결혼 말고 동거’ 예비 시청자들에게 하고 싶은 말씀 부탁드려요.
A. 결혼이든 동거든 결국은 사람들이 살아가는 이야기가 될 것 같아요. 인생이라는 마라톤에서 웃고 울고 넘어지고 다시 일어나 손 꼭 잡고 행복이라는 결승점까지 가는 과정. 우리는 그 과정으로 가는 다양한 길 중에서 한 가지를 보게 될 것 같아요. 방송 보시면서 눈물 나고 속상하고 그러면서 또 너무 사랑스러운 여러 커플들을 많이 접하실 거예요. 재밌게 보셨으면 좋겠고 많은 관심 부탁드려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