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4-07-22 12:43 (월)
명인의 예술혼으로 꿰뚫은 전통 국악의 참 멋...국악 명인들이 꾸미는 ‘일이관지’ 공연 선보여
명인의 예술혼으로 꿰뚫은 전통 국악의 참 멋...국악 명인들이 꾸미는 ‘일이관지’ 공연 선보여
  • 한국스포츠통신=배윤조 기자
  • 승인 2023.02.16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3월 14일(화)과 23일(목)까지 총 6회에 걸쳐 전통 국악의 멋 전해
왼쪽 상단부터 오는 3월 14일부터 국립국악원 '일이관지' 공연 무대에 오르는 김일륜, 임재원, 이영, 최문진, 김해숙, 김영길, 정대석, 강은일, 이생강, 이종대, 이태백, 원장현, 김성아 명인의 모습

국립국악원 홈페이지(www.gugak.go.kr)이 전통 국악의 장르별 명인들이 펼치는 기획공연 ‘일이관지(一以貫之)’를 선보인다.

모든 것을 하나의 이치로 일관한다는 뜻을 지닌 ‘일이관지’를 공연명으로 한 이번 기획공연 ‘일이관지’는 뛰어난 예술성을 지닌 명인들에 의해서 전승되어 온 우리음악의 역사와 문화유산의 저력을 확인해 볼 수 있는 시간으로 꾸며진다.
전통 국악의 진면목을 선사하기 위해 마련한 장르별 기획공연으로 3월~4월 기악을 시작으로 5월~6월은 성악, 9월~10월에는 무용 장르의 명인들이 출연한다.

‘일이관지’의 첫 무대를 여는 ‘기악’편 공연에서는 총 13명의 명인이 출연해 깊이 있는 무대를 선사한다.
3월 일이관지의 첫 주차인 3월 14일(화) 무대에는 김일륜(가야금), 임재원(대금) 명인을 시작으로 15일(수)은 이영(피리), 최문진(가야금), 16일(목) 김해숙(가야금), 김영길(아쟁)의 무대가 펼쳐진다.

특히 첫 주차 무대에는 요일마다 서로 다른 가야금산조를 비교해 볼 수 있는 즐거움이 함께한다.
김일륜 명인의 신관용류 가야금산조와 김해숙 명인의 최옥삼류 가야금산조, 최문진 명인의 강태홍류 가야금산조를 무대에 선보여 가야금의 깊은 매력을 다채롭게 즐길 수 있다.

3월 일이관지의 둘째 주차인 무대에는 21일(화)에는 정대석(거문고), 강은일(해금) 명인이, 22일(수)에는 이생강(대금), 이종대(피리), 이태백(아쟁)명인이, 마지막 23일(목)에는 원장현(거문고), 김성아(해금) 명인이 차례로 무대에 오른다.

둘째 주차 무대에는 특별히 자신만의 산조를 보유한 명인들이 직접 무대에 올라 깊이 있는 성음을 전해 눈길을 끈다.

이생강 국가무형문화재 대금산조 보유자는 농익은 대금 연주의 정수를, 정대석 명인은 화려한 가락이 특징인 정대석류 거문고산조의 원형을, 원장현류 대금산조를 탄생시킨 원장현 명인은 이번 무대에서 거문고 연주를 통해 폭넓은 음악 세계를 펼쳐낼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