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4-07-18 13:40 (목)
배우 김승수, ‘삼남매가 용감하게’ 종영,...”화기애애한 현장 벌써 그리워”
배우 김승수, ‘삼남매가 용감하게’ 종영,...”화기애애한 현장 벌써 그리워”
  • 한국스포츠통신=배기택 기자
  • 승인 2023.03.20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김승수가 KBS 주말드라마 ‘삼남매가 용감하게’ 종영소감을 전했다.

김승수는 19일 종영한 KBS 주말드라마 ‘삼남매가 용감하게’에서 화장품 회사 대표 신무영 역을 맡아 젠틀한 중년미를 발산하며 열연을 펼쳤다.

극 중 김승수는 소림(김소은 분)과 연인 사이로 발전하기까지 많은 우여곡절을 극복하며 소림을 향한 마음을 부드럽고 달달한 멜로 연기로 풀어내 여성 시청자들의 마음을 간질였다. 뿐만 아니라 소림과 딸 신지혜(김지안 분)를 괴롭히고 본인의 회사의 기밀을 유출한 조남수(양대혁 분)를 고소해 죗값을 치르게 만드는 사이다 복수로 속 시원한 결말을 완성 시켰다.

종영 이후 김승수는 “우선 51부작이라는 긴 호흡을 마무리하니 시원섭섭한 마음이 크다. 오랜 시간 동안 작품을 위해 밤낮 없이 고생한 감독님과 작가님, 동료 배우들과 스태프들에게 정말 감사하다. 가족드라마답게 촬영 현장 분위기도 정겹고 화기애애했다. 일하러 간다는 생각보다 가족들을 만나러 간다라고 생각할 만큼 많은 정이 들어서 벌써 현장이 그립다”며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매 주말 저녁 시간을 ‘삼남매가 용감하게’와 함께 해주신 모든 시청자분들에게 감사하다. 제가 연기한 무영에게 안타까움을 느끼며 많은 응원을 보내주신 시청자분들 덕분에 작품에 더욱 몰입할 수 있었다. 최종회까지 함께 울고 웃어 주셔서 감사하다. 다른 작품으로 새로운 즐거움을 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소감을 마무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