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4-02-20 23:45 (화)
현대자동차 정몽구배 한국양궁대회 2023’8월 31일부터 전쟁기념관 평화의 광장에서 펼쳐진다!
현대자동차 정몽구배 한국양궁대회 2023’8월 31일부터 전쟁기념관 평화의 광장에서 펼쳐진다!
  • 한국스포츠통신=배윤조기자
  • 승인 2023.08.25 1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8월 31일부터 9월 3일까지 목동종합운동장 주경기장 및 전쟁기념관 평화의 광장에서 개최
- 올해 대회부터 컴파운드 종목 추가로 총 217명의 선수 참가, 상금 총액은 5억 2천만원에 달해
- 한국 양궁 60주년 기념해 다양한 테마의 역사 전시 및 이벤트 매치, 일반인 양궁체험 프로그램 운영
- 대형 국제대회를 앞둔 중요한 시기, 본 대회를 통해 국가대표의 선전을 다지며 양궁의 매력 더 많이 알려지길

대한민국 최고 권위의 양궁대회인 ‘현대자동차 정몽구배 한국양궁대회 2023’이8월 31일(목)부터 9월 3일(일)까지 나흘간 서울에서 열린다. 
대회 1, 2일차에는 목동종합운동장 주경기장에서 공식연습을 시작으로 리커브 및 컴파운드 종목의 예선을 거쳐 본선 라운드가 시작되며, 3, 4일차에는 용산에 위치한 전쟁기념관 평화의 광장에서 관람객들을 맞이, 잔여 본선 경기와 결승 및 이벤트 매치가 펼쳐진다.
2016년 창설된 ‘현대자동차 정몽구배 한국양궁대회’는 세계 최강의 국내 양궁 선수들의 동기부여와 양궁인들의 자긍심 고취 및 양궁의 대중화를 기치에 걸고, 최고 수준의 상금과 최고의 인프라로 진행되어 왔다. 2019년 부산 제 2회 대회 이후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4년만에 제 3회 대회를 맞이할 예정이다. 특히, 올해는 한국 양궁 60주년을 기념하고 대중과 호흡하는 대대적인 장으로 그 의미가 배가 된다. 또한, 한 달 앞으로 다가온 항저우 아시안게임과 2024 파리 올림픽을 1년여 앞두고 치러지는 대회인 만큼 대한민국 국가대표 선수들에게는 새로운 각오를 다지는 시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자동차 정몽구배 한국양궁대회2023’은 대한민국의 중심이자 역사적 상징이 되는 서울로 대회 장소를 선정했다. 한국 양궁 60주년의 발자취를 기억하고, 미래의 대한민국 도약을 도모할 수 있는 서울 용산의 전쟁기념관 평화의 광장이 본선과 결승의 격전지로 선택했다. 

이번 대회에는 총 217명(리커브 154명, 컴파운드 63명)의 쟁쟁한 선수들이 참가해 우승을 향한 열띤 경쟁을 펼칠 예정이다. 김제덕, 안산 등 도쿄올림픽 금메달 리스트 남/녀 대표선수단 전원을 비롯해 항저우 아시안게임 국가대표와 상비군 등 세계 정상급의 궁사들이 참여해 자웅을 겨룬다. 
이번 대회는 한국 양궁 60주년을 기념하는 슬로건 ‘Aim Higher, Shoot Together’에 맞춰 대회장 내외로 양궁 60년사의 발자취를 기념하고, 양궁 대중화를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이 마련된다. 
결선이 진행되는 전쟁기념관 평화의 광장에 마련되는 특설경기장에는 700석의 관람석이 마련돼 방문객은 누구나 무료로 입장이 가능하다.경기장에는 대형 스크린과 최첨단 음향시설이 갖춰져 있어 방문객들은 생동감 넘치는 경기를 관람할 수 있다.
대회의 하이라이트가 되는 9월 3일(일)에는 대회 결승전 외 한국 양궁의 과거를 상징하는 레전드들이 참여한다. 1979 세계선수권대회 5관왕 김진호를 비롯 1984 LA올림픽 금메달의 주인공 서향순, 2004 아테네올림픽 2관왕 박성현, 2004 아테네올림픽 금메달리스트 박경모가 현재의 국가대표, 그리고 한국 양궁의 미래를 그려 나갈 양궁 꿈나무들과 함께하는 특별한 경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본 대회의 시그니처 프로그램인 ‘에스코트 키즈’도 다시 한번 진행된다. 
대회장 내에서는 한국 양궁의 역사와 영광의 순간들을 살펴볼 수 있는 특별 전시를 통해 양궁 60년사를 함께 추억할 예정이다. 이를 비롯해 실제 양궁을 경험해볼 수 있는 양궁체험장 및 특별 포토부스 설치로 현장을 찾은 관람객에게 대회 경기 외 다양한 양궁 컨텐츠의 경험을 제공할 예정이다.
대한양궁협회는 “4년 만에 개최되는 이번 대회는 한국 양궁 60주년을 기념하는 만큼 더욱 의미가 깊고 세계적인 국제 대회들을 준비하는 현 시점에 한국 양궁에 아주 중요한 모멘텀이다”며 “이번 대회를 선수와 대중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장으로 기획한 만큼 많은 분들이 대회 현장에 방문해 한국 양궁 60년의 역사와 긴장감 넘치는 양궁의 매력을 직접 느껴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