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4-03-03 23:06 (일)
[KLPGA 시더스그룹 챔피언스 마스터스 2023] 그린부 이광순, 골드부 신미연 우승!
[KLPGA 시더스그룹 챔피언스 마스터스 2023] 그린부 이광순, 골드부 신미연 우승!
  • 한국스포츠통신=배윤조기자
  • 승인 2023.09.01 2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더스그룹 챔피언스 마스터스 골드부 우승자 신미연과 그린부 우승자 이광순
.j

충북 청주시 이븐데일 골프앤리조트에서 열린 ‘KLPGA 시더스그룹 챔피언스 마스터스 2023’에서 그린부는 이광순(54)이 골드부는 준회원 신미연(57)이 우승 재킷의 주인공이 됐다.

본 대회는 40세 이상을 대상으로 하는 그린부(총상금 1억 2천만 원)와 54세 이상만 참가할 수 있는 골드부(총상금 3천만 원)로 나눠서 진행됐다.

총 96명이 참가한 그린부에서는 이광순이 최종합계 1언더파 143타(70-73), 2위 그룹과 1타 차로 우승하면서 챔피언스 투어 11승째를 일궈냈다.

이광순은 “벌써 11승이라니 실감이 안 난다. 최근에 골프가 잘 안돼서 많이 힘들었다. 조금씩 좋아지고 있던 와중에 우승을 해서 기쁘고, 오랜만에 한 우승이라서 더욱 뜻깊다.”라며 소감을 밝혔다.

이광순은 “퍼트 때문에 고생하던 차에 7월에 우승한 유재희 선수가 퍼터를 선물로 줬다. 퍼터를 바꾸고 나서 많이 좋아졌다. 유재희 선수를 비롯해 도움을 주신 많은 분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하고 싶다.”라고 전했다.

매년 정규투어 시드순위전에 참가하며 동료 선수들에게 ‘도전의 아이콘’으로 불리는 이광순은 “골프는 내 인생의 대부분을 차지한다. 앞으로도 끊임없이 도전하겠다.”라고 밝혔다.

이밖에 올 시즌 ‘KLPGA 챔피언스 클래식 2차전’ 우승자인 홍진주(40)가 우선화(44)와 함께 공동 2위에, 지난 차전인 ‘호관원-호당원 챔피언스 투어’의 우승자인 차지원(50)이 단독 4위에 올랐다.

총 32명이 출전한 골드부에서는 준회원 신미연이 우승을 차지했다. 2008년부터 꾸준히 챔피언스 투어에서 활동한 신미연은 15년 만에 영광의 생애 첫 우승을 일궈냈다. 신미연은 “41세에 처음으로 골프를 시작했고 45세에 준회원이 됐다. 어린 학생들과 똑같이 운동하고 연습하면서 피나는 노력을 했는데 드디어 기다려 온 우승을 하게 되어 정말 기쁘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신미연은 “챔피언스 투어는 나의 프로인생의 전부다. 그만큼 애정이 크다. 앞으로도 꾸준히 대회에 출전할 수 있도록 건강관리를 잘하고 연습도 게을리하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