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4-02-20 23:45 (화)
한국 테니스 대표팀, 2023 데이비스컵 본선 출전 ... 올해 데이비스컵 본선 진출국 중 유일한 아시아 국가
한국 테니스 대표팀, 2023 데이비스컵 본선 출전 ... 올해 데이비스컵 본선 진출국 중 유일한 아시아 국가
  • 한국스포츠통신=배윤조기자
  • 승인 2023.09.05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테니스 대표팀, 2023 데이비스컵 본선 사상 최초 2년 연속 데이비스컵(세계테니스선수권대회) 본선에 진출한 대한민국 테니스 남자 국가대표팀이 2일(토), 스페인 발렌시아로 출국했다.

김영준 감독(건국대)과 임용규 코치가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권순우(당진시청), 남지성(세종시청), 송민규(KDB산업은행), 정윤성(의정부시청), 홍성찬(세종시청) 등 총 5명의 선수로 구성됐다.

데이비스컵은 테니스 월드컵으로 불리는 남자 테니스 국가대항전으로 본선에서는 총 16개국이 참가해 9월 12일부터 17일까지 유럽 4개국(A조 이탈리아 볼로냐, B조 영국 맨체스터, C조 스페인 발렌시아, D조 크로아티아 스플리트)에서 조별리그를 펼친다.

 C조에 속한 한국은 스페인 발렌시아에서 9월 12일 세르비아, 14일 체코, 17일 스페인과 차례로 맞붙는다.

 모든 경기는 2단식 1복식으로 진행되며, 각 조 상위 2개국은 11월 21일부터 26일까지 스페인 말라가에서 열리는 결선 토너먼트에 진출해 우승컵을 다툰다.

 데이비스컵 국가별 역대 전적은 스페인 2패, 세르비아 1패이며 체코와는 처음으로 만난다. 지난해에도 동일한 장소인 스페인 발렌시아에서 조별리그를 치른 한국은 세르비아를 상대로 역대 데이비스컵 본선 복식 첫 승을 거뒀지만 1-2로 졌고, 스페인에 0-3으로 패하며 8강 진출을 이루지 못했다.

김영준 감독은 “한국은 어느 나라보다 팀워크가 강하다고 생각한다. 코칭스태프와 선수들이 각자 맡은 바에 최선을 다할 수 있도록 원 팀으로 이끌겠다. 다행히 올해도 지난해와 동일한 장소에서 열려 경기장과 환경에 익숙할 거라 생각한다. 지난해 경험을 통해 우리도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얻었다. 랭킹은 다소 낮지만 경기는 언제 어떻게 될지 모르고 항상 변수가 있다고 생각한다. 현지 적응 훈련을 잘 해서 8강에 오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국은 지난 2월 서울에서 열린 2023 데이비스컵 최종 본선 진출전 홈경기에서 벨기에에 3-2의 극적인 역전승을 거두며 사상 최초로 2년 연속 본선 진출의 역사를 썼다. 한국은 올해 데이비스컵 본선 진출국 중 유일한 아시아 국가다.

[2023 데이비스컵 본선 C조 국가별 참가선수 명단]

대한민국(15위) 권순우, 남지성, 송민규, 정윤성, 홍성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