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4-05-16 23:23 (목)
[연애의참견] “사랑해” 애정표현 안 하는 연인을 향한 ‘연애의 참견’ MC들 팽팽한 논쟁 예고
[연애의참견] “사랑해” 애정표현 안 하는 연인을 향한 ‘연애의 참견’ MC들 팽팽한 논쟁 예고
  • 한국스포츠통신=배기택기자
  • 승인 2023.09.19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애정표현 서툰 남자친구, OO에게는 “사랑해” 말해 충격.. MC들 반응도 엇갈렸다!
- 주우재 “전 연인에게 사랑한다 말 한 번도 안 했다” 고백

19일 방송되는 ‘연애의 참견’ 193회에는 남자친구와 애정표현에 대한 가치관이 달라 속상하다는 고민녀의 사연이 방송된다.

10개월째 연애 중인 고민녀는 말과 스킨십으로 애정 표현하는 게 서툰 남자친구에게 가끔 서운한 마음이 들 때도 있지만, “내 남친은 말만 번지르르 한 것들이랑은 달라. 진중해.”라고 마음을 다잡으며 말로 표현하는 것보다 행동으로 보여주는 남자친구의 자상한 모습에 사랑받고 있음을 느낀다.

고민녀는 아침 일찍 커피를 가지고 찾아온 남자친구에게 고마워하며 허리를 껴안는 스킨십을 시도하지만 강하게 거절당해 무안함을 느끼고, “가족끼리도 해본 적 없어 그런 말 하기 쉽지 않아”라며 심지어 스마트폰 메신저에서조차 단 한 번도 사랑한다는 말을 해주지 않는 남자친구의 모습을 본 ‘연애의 참견’ 김숙은 “(애정표현을) 한 번도 안 하는 게 더 이상하다”라며 의아한 마음을 내비쳤고 서장훈은 “우리 아버지 세대에는 100명 중 95명이 그랬죠”라고 덧붙였다.

밖에서 남들이 하는 애정표현을 보는 것만으로도 부끄러워하는 남자친구에게 애정표현을 받기 위해 적극적으로 행동했던 고민녀는 “처음엔 어렵지만 노력하면 익숙해지지 않을까?”라고 솔직한 심정을 털어놓았지만, 남자친구는 “그럼 그동안 내가 했던 건 뭔데? 내가 분명 쉽지 않다고 했는데, 네가 이런다면 날 무시한다고 밖에 생각이 안 난다”, “나도 노력하고 있는데 넌 왜 자꾸 보채기만 해?”라며 서운함을 토로한다.
 
한편 집에서 같이 시간을 보내던 도중 남자친구의 스마트폰 진동이 울렸고 황급히 감추려는 그의 행동에 고민녀가 점점 더 수상한 느낌을 받던 어느 날, 자신에게는 300일 넘게 만나는 동안 단 한 번도 해주지 않던 “사랑해”라는 말을 OO에게는 쉽게 말하는 모습에 크게 실망하고, 이 모습을 본 MC들은 “진짜네”, “소름”이라며 깜짝 놀라는 반응을 보였다.

공공장소에서 애정표현하는 말과 행동을 싫어하는 남자친구를 이해하면서도 자꾸 사랑하는 마음을 표현 받고 싶다는 고민녀에게 ‘연애의 참견’ 다섯 MC들은 의견이 양쪽으로 엇갈렸다.

연애할 때 “사랑해”라는 말을 거의 안 해봤다는 곽정은은 “모두가 길거리에서 키스하는 걸 좋아하진 않아”라며 남자친구의 행동을 이해했지만, 서장훈은 “똑같은 거절이라도 덜 민망하게 할 수 있다”라며 남자친구의 행동을 지적했고 주우재는 “’사랑해’라는 말 남발보다는 나는 이 삶이 끝나기 직전에 "사랑했다"라고 얘기하는 게 좋아”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