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4-06-20 21:07 (목)
잠실주공5단지, 최고 70층. 6,491세대로 재건축…. 조합설립 12년 만에 본궤도 올라
잠실주공5단지, 최고 70층. 6,491세대로 재건축…. 조합설립 12년 만에 본궤도 올라
  • 한국스포츠통신=배윤조기자
  • 승인 2024.04.03 1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3종일반주거지역은 35층에서 49층으로, 준주거 복합용지는 50층에서 70층으로 높이 완화
- 높이(층수) 상향과 연계하여 건폐율을 낮춰 보행자 시점의 개방감을 높이고 구역 내 공원 2개소 신설하여 열린 공간 조성
- 한강으로 연결되는 입체보행교를 신설하여 잠실역에서 한강으로 접근성 향상 등

강남 재건축 최대어 잠실주공5단지가 최고 70층, 6,491가구 규모의 단지로 재건축된다.

서울시는 2024년 4월 3일 제3차 도시계획위원회(수권분과)를 개최하고 송파구 잠실아파트지구 개발기본계획 변경, 잠실주공5단지아파트 재건축 정비계획 결정(변경) 및 경관심의(안)을 "수정가결"했다고 밝혔다.

잠실주공5단지는 서울시에서 추진 중인 신속통합기획 자문사업(Fast -Track)을 거쳐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완료한 첫 사례로, 현재 30개동 3,930세대(1978년 준공)인 단지를 28개동 6,491세대로 재건축하게 된다.

1978년 준공된 잠실주공5단지는 지난 ’22년 아파트지구 개발기본계획을 변경하여 공동주택 6,350세대 최고 50층으로 재건축 정비계획이 결정(변경)되었었다.

이후, 2040 서울도시기본계획에 따라 기존에 일률적으로 경직되게 운영된 높이(층수) 기준을 지역 특성을 고려하여 다양한 경관이 창출될 수 있도록 유연하게 변경되었고, 

조합은 신속통합기획 자문사업(Fast- Track)으로 정비계획 변경을 추진하여, ’23.9월 자문회의를 시작한지 6개월여 만에 도시계획위원회(수권분과) 심의를 통과했다.

금번 정비계획 변경 결정 시 신천초등학교는 존치하고, 학령인구 감소에 따라 학교신설 여부가 불확실한 중학교는 공공공지로 가 결정 후 교육부 중앙투자심사 통과 후 학교로 변경하도록 계획하여, 학교설치 계획이 무산되더라도 별도의 정비계획 변경 없이 정비사업이 안정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하였다.

잠실주공5단지는 금번 심의 시 수정가결된 내용을 반영하여 재공람, 정비계획 변경 고시 후 금년 도입된 통합심의를 통해 건축계획을 신속히 확정하고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에 들어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