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외 국악 콘서트 "우면산별밤축제"
야외 국악 콘서트 "우면산별밤축제"
  • 한국스포츠통신=배기택기자
  • 승인 2019.07.05 2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면산별밤축제 창작악단
우면산별밤축제 창작악단


(한국스포츠통신=배기택기자)  국악의 멋과 흥, 그리고 맛을 느낄 수 있는 2019년 우면산별밤축제가 개막한다.

 오는 7월 20일(토)부터 9월 7일(토)까지 매주 토요일 저녁 8시, 국립국악원 연희마당에서 한 여름 밤 도심 속 여유로움과 즐거움을 만끽할 수 있는 국악콘서트 <우면산별밤축제>를 개최한다.

 <우면산별밤축제>는 서초구 우면산 자락 아래에서 가족, 연인, 친구들이 함께 무료로 즐길 수 있는 야외 국악 콘서트로, 2014년 처음 개최된 이후 도심 속에서 즐기는 대표적인 여름밤 국악 콘서트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국악으로 듣는 추억의 한국 애니메이션 음악, 흥겨운 탈춤과 전통 연희,
재즈 옷입은 다양한 국악 선율 등 더욱 쉽고, 부담 없이 ‘국악의 멋’을 만끽한다!

 이번 축제는 세계 곳곳의 악기, 음악, 예술과 만난 창작 작품부터 전통 연희를 재해석한 작품까지 ‘국악을 통한 여름 여행’ 이라는 주제로 색다른 기획으로 다채로운 무대를 선보인다.

서울예술단
서울예술단

 

 첫 개막일인 7월 20일(토)에는 국립국악원 창작악단이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한국 애니메이션 주제가 특집 공연을 선보인다. 로보트 태권브이, 달려라 하니, 날아라 슈퍼보드 등 당대 최고의 인기를 누리던 한국 토종 애니메이션을 주제가를 국악관현악 연주와 하이라이트 영상으로 만날 수 있다.

 

재즈와 국악의 색다른 듯 익숙한 선율도 독특하게 전한다. 재즈 그룹 ‘스톤재즈’는 8월 3일 <장(醬) 컨츄리>라는 제목으로 국악과 재즈를 만난 막걸리, 고추장, 된장을 음악으로 소개하고 공연의 마지막 날인 9월 7일에는 ‘국립국악원 민속악단’이 ‘재즈와 민속악의 경계’라는 제목으로 두 음악 장르의 깊이 있는 가락과 장단을 들려준다.

stone jazz
stone jazz

 

 신명나는 전통 연희와 함께하는 작품도 눈여겨 볼만하다. 7월 27일에는 ‘천하제일탈공작소’가 팔도에 전해지는 탈춤을 엮어 ‘골골살살탈탈’을 선보이고 ‘서울예술단’은 8월 10일, ‘굿 세워라 금순아’를 통해 굿을 기반으로 한 전통 연희의 다양한 매력을 전한다. 이어서 8월 24일에는 ‘놀플러스’가 전통 사물놀이를 재해석한 ‘판도라 PAN:DORA'를 무대에 올려 신명나고 흥겨운 장단으로 여름밤의 열기를 시원하게 할 예정이다.

 그 외에도 8월 17일 선보이는 ‘세움(with 고블린파티)’는 ‘음악극 용궁’을 통해 삶과 죽음의 세계를 한과 흥으로 엮어 선보이고, 8월 31일에는 베이스와 퍼커션, 양금의 파격적인 구성을 통한 동서양 음악의 경계를 넘나드는 ‘동양고주파’의 ‘틈’ 공연이 무대에 오르는 등 국악을 중심으로 한 참신한 공연이 이어질 예정이다.

 “우면산별밤축제가 국악의 새로운 매력을 느끼고,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대표적인 여름 국악 축제로 자리 잡길 기대한다.” 고 밝히며, “대중적인 매력이 넘치는 국악 무대와 다양한 이벤트 등을 통해 국립국악원이 시민들에게 한걸음 더 다가갈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언급했다.

 우면산별밤축제는 오는 7월 20일(토)부터 9월 7일(토)까지, 매주 토요일 저녁 8시, 야외공연장 연희마당에서 진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