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4-06-20 21:07 (목)
해외직구 어린이용 머리띠 시계서 기준치 최대 270배 인체발암가능물질 검출... 정자 수 감소,불임,조산 등 생식기능에 영향을 미쳐
해외직구 어린이용 머리띠 시계서 기준치 최대 270배 인체발암가능물질 검출... 정자 수 감소,불임,조산 등 생식기능에 영향을 미쳐
  • 한국스포츠통신=배윤조기자
  • 승인 2024.05.16 2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서울시, 5월 3주 ‘어린이용 장신구’ 안전성 검사 실시… 7개 중 2개 부적합

- 어린이용 머리띠?시계에서 프탈레이트계 가소제 기준치 최대 270배 초과 검출

- 5월 4주~5주 어린이용 장신구 및 가죽제품 대상 안전성 검사 실시 예정

- 서울시, 5월 3주 ‘어린이용 장신구’ 안전성 검사 실시… 7개 중 2개 부적합

- 어린이용 머리띠?시계에서 프탈레이트계 가소제 기준치 최대 270배 초과 검출

- 5월 4주~5주 어린이용 장신구 및 가죽제품 대상 안전성 검사 실시 예정
어린이용 머리띠. 시계

서울시가 5월 셋째 주 해외 온라인 플랫폼 제품 안전성 검사 결과 어린이 신체에 직접 닿는 머리띠 1개와 시계 1개에서 인체발암가능물질인 프탈레이트계 가소제가 기준치의 최대 270배 초과하여 검출됐다고 밝혔다. 

5월 셋째 주 검사 대상은 쉬인, 알리익스프레스에서 판매 중인 어린이용 머리띠 등 어린이용 장신구 총 7개 제품이다. 검사 항목은 유해 화학물질 검출 여부, 내구성(기계적·물리적 특성) 등이다.
어린이들의 신체에 직접 닿는 어린이용 장신구 2종에서 프탈레이트계 가소제(DEHP, DBP)가 검출됐다. 우선 어린이용 머리띠에서 프탈레이트계 가소제인 DEHP, DBP가 기준치 대비 최대 270배 초과 검출되고 어린이용 시계에서는 프탈레이트계 가소제인 DEHP가 기준치 대비 5배 초과 검출됐다.

프탈레이트계 가소제는 내분비계 장애 물질로 정자 수 감소,불임,조산 등 생식기능에 영향을 미치며, 접촉 시 눈, 피부 등에 자극을 일으킬 수 있다. 그 중 DEHP(디에틸헥실프탈레이트)는 국제암연구소가 지정한 인체발암가능물질(2B등급)이다.

서울시는 5월 한 달간 가정의달을 맞아 어린이 제품에 대한 안전성 검사를 실시하고 있으며 검사는 국가기술표준원 안전 인증기관으로 지정된, FITI시험연구원, 한국건설환경시험연구원(KCL), KATRI시험연구원과 함께 진행하고 있다.

시는 5월 넷째 주 어린이용 장신구 품목 추가 조사에 이어, 5월 마지막 주는 어린이용 가죽제품에 대한 검사를 이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